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놀아주는 여자' 엄태구·한선화, 클럽서 강렬 첫 만남…은팔찌 철컹 [N컷]

12일 JTBC '놀아주는 여자' 첫 방송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6-11 11:45 송고
사진=JTBC '놀아주는 여자'
사진=JTBC '놀아주는 여자'
'놀아주는 여자' 엄태구와 한선화가 클럽 안에서 강렬하게 만난다.

JTBC 새 수목드라마 '놀아주는 여자'(극본 나경/ 연출 김영환, 김우현) 측은 클럽에서 처음 만난 서지환(엄태구 분)과 고은하(한선화 분) 사이에 불편한 오해가 발생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한다.
극 중 서지환은 어두웠던 과거를 깨끗하게 청산하고 사회적 기업 목마른 사슴을 운영하며 새 삶을 살아가는 중이다. 하지만 서지환의 노력과 별개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온통 검은색으로 치장한 데다가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압도적인 포스로 인해 여전히 범접하기 힘든 인상을 풍긴다.

서지환의 이러한 모습은 클럽 안에서 그를 처음 본 키즈 크리에이터 고은하에게도 강한 첫인상을 심어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깨진 술병을 들고 있는 서지환과 그 옆에 피를 흘리며 쓰러진 웨이터, 그리고 현장에 뒤늦게 나타난 고은하의 모습이 담겨 있다. 웨이터가 위험하다고 생각한 고은하가 사태 악화를 막기 위해 직접 나서는 것.

다짜고짜 수갑을 채우는 고은하를 향한 서지환의 당혹스러운 눈빛은 두 사람의 관계가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을 예감케 한다. 과연 눈도장을 잘못 찍은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가게 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놀아주는 여자'는 오는 12일 오후 8시 50분 처음 방송한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