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맨발걷기 좋은 도시 부산' …16일 광안리해수욕장 어싱 챌린지

시민 4천명 참여, 500명씩 1조로 왕복 2㎞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2024-06-11 08:18 송고
세븐비치 어싱 챌린지 행사 홍보물(부산시청 제공)
세븐비치 어싱 챌린지 행사 홍보물(부산시청 제공)

부산시는 오는 16일 오후 6시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맨발걷기 좋은 도시 부산, 세븐비치 어싱챌린지 두 번째 편을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어싱(Earthing)이란 발바닥을 땅과 접지해 지구표면에 존재하는 자유전자를 맨발로 연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미 각종 공중파 방송과 SNS를 통해 그 효능이 알려지면서 지난해부터 하나의 새로운 국민운동으로서 열풍이 불고 있다.
세븐비치 어싱챌린지는 부산의 7개 주요 해변(해운대, 광안리, 다대포, 송정, 송도, 일광, 임랑)을 차례로 걷는 행사로 지난달 해운대해수욕장에서 처음 시작됐으며 이번이 두 번째 편이다.

광안리해수욕장 어싱 코스(부산시청 제공)
광안리해수욕장 어싱 코스(부산시청 제공)

이번 행사에는 시민 4000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500명이 1조로 구성돼 총 8개 조가 조별로 광안해변공원 야외무대에서 남천삼익비치아파트 방향으로 이동하며 서프(SUP)존에서 돌아 다시 광안해변공원 앞으로 도착하는 왕복 2㎞를 걷고 자연스럽게 해산한다. 조별 5분 간격으로 출발, 동일한 방법으로 진행한다.

참가 신청은 세븐비치 어싱 챌린지 누리집을 통해 사전 접수로만 진행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당일 현장 참가자 전원에게는 신발주머니(신규 참석자), 생수, 배지 등 기념품을 증정한다.    
세븐비치 어싱챌린지는 오는 9월 다대포, 11월 송정해수욕장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2025년까지 총 7개의 해변에서 진행된다.



syw534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