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베트남 북부 홍수로 최소 3명 사망…"폭우 계속될 듯"

3세 소년과 아버지, 42세 여성 숨져
하장성·하이퐁성·꽝닌성 등 북부 일대 물에 잠겨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4-06-11 07:45 송고
10일 (현지시간) 폭우가 쏟아진 베트남 북부 하장에서 물에 잠긴 건물과 도로가 보인다. 2024.06.11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0일 (현지시간) 폭우가 쏟아진 베트남 북부 하장에서 물에 잠긴 건물과 도로가 보인다. 2024.06.11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베트남 정부는 지난 8일부터 북부 지역에 내린 폭우로 홍수가 발생해 최소 3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됐다고 11일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북부 산악 지역인 하장에 거주하는 3세 소년과 그 아버지, 42세 여성이 숨졌다고 밝혔다.
주말 동안 북부 전역에 내린 집중 호우로 하장성과 하이퐁성, 꽝닌성 등 여러 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했다.

특히 하장 지역에서는 주택 350채가 훼손되고 도로가 손상되면서 주요 지역으로 통하는 교통이 차단됐다.

베트남 국립수문기상예보센터는 지난 24시간 동안 북부 지역에 112.6~295.4㎜의 비가 내렸다고 보고했다.
문제는 앞으로도 많은 비가 예상된다는 것이다.

센터 측은 성명을 내고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하루 100~150㎜의 비가 예상된다며 "홍수와 산사태가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외국인 여행객들도 발이 묶였다. 베트남 국영 난단신문은 외국인 관광객 약 400명이 하장성 둥반 지역에서 몇 시간 동안 고립돼 있다가 당국에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