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디아지오코리아, '프리마&울티마' 세 번째 릴리즈 국내 최초 출시

빈티지 싱글 몰트 위스키 8종으로 구성된 한정 에디션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24-06-10 09:32 송고
디아지오 빈티지 싱글 몰트 시리즈 '프리마&울티마' 세 번째 릴리즈.(디아지오코리아 제공)
디아지오 빈티지 싱글 몰트 시리즈 '프리마&울티마' 세 번째 릴리즈.(디아지오코리아 제공)

디아지오코리아는 디아지오의 초한정판 고품격 빈티지 희귀 싱글 몰트 위스키 시리즈 '프리마&울티마'(Prima & Ultima)를 국내에 처음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프리마&울티마'로 불리는 빈티지 희귀 싱글 몰트 위스키 시리즈는 2020년에서 첫 번째 릴리즈를 출시한 이래 총 네 개의 릴리즈를 발표해 왔으며, 이번에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컬렉션은 2022년에 소개된 세 번째 릴리즈이다.
프리마&울티마 컬렉션은 고연산의 소장 가치가 높은 제품들로 구성돼 있으며, 국내 소비자들도 한국으로 수입된 적 없는 희귀 몰트를 최초이자 마지막으로 만날 수 있다.

세 번째 릴리즈는 디아지오의 마스터 블렌더인 크레이그 윌슨 박사가 이번 프리마&울티마디션의 8개 보틀링을 직접 선정했다.

브로라 1981(Brora 1981), 포트엘렌 1980(Port Ellen 1980), 싱글톤 글렌오드 1987(The Singleton of Glen Ord 1987), 로얄 로크나가 1981(Royal Lochnagar 1981), 마노크모어 1990(Mannochmore 1990), 크래겐모어973(Cragganmore 1973), 라가불린 1993(Lagavulin 1993), 탈리스커 1984(Talisker 1984) 등 희귀하고 특별한 싱글 몰트 위스키 제품이 포함됐다.
특히 이번 에디션에서는 '최초'이자 '마지막'인 싱글톤 글렌오드 1987을 만나볼 수 있다. 1987년 빈티지로, 마지막 남은 캐스크에서 추출한 싱글 몰트 제품이다. 포트엘렌 1980은 릴리즈된 제품 중 가장 오래된 제품으로 영국 여왕이 증류소를 방문한 해인 1980년에 채워진 두 개의 캐스크에서 마지막으로 생산된 위스키이다. 브로라 1981 역시 마지막 캐스크에서 채취한 제품으로, 역사상 가장 희귀한 브로라 위스키로 꼽힌다.

1984년산 마지막 캐스크에서 추출한 탈리스커 1984는 또 다른 바다향을 선사한다. 선구적인 실험으로 탄생한 로얄 로크나가 1981과 다크한 맛의 마노크모어 1990은 혁신의 정신을 담아낸 위스키이다. 이번 에디션 중, 가장 오래된 된 크래겐모어973 역시 가장 오래된 캐스크에서 추출했다. 라가불린 1993은 아일라 증류소의 황금기 수상 경력의 시작을 기념한다.

신혜정 디아지오 코리아 럭셔리 세일즈 및 대외협력 상무는 "럭셔리 카테고리에 대한 이해와 수준이 높은 한국 소비자를 비롯한 국내 위스키 애호가들에게 국내 최초로 초 한정판 빈티지 희귀 몰트 시리즈를 선보이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yos54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