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나대신꿈' 김현진, 또 다른 '문짝남' 될까…섹시 대형견 매력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6-08 11:21 송고
사진=티빙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 방송
사진=티빙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 방송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 김현진이 새로운 '문짝남'(키 크고 비율이 좋은 남자) 탄생을 예고했다.

김현진은 지난 7일 공개된 티빙 오리지널 시리즈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극본 유자/연출 김민경)에서 최연소 천만 영화감독 '백도홍' 역을 맡아 빛나는 정장 차림을 뽐내며 첫 등장, 훤칠한 키와 훈훈한 비주얼, 해사한 미소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방송한 3, 4화에서 도홍은 신재림(표예진 분)이 그토록 찾던 완벽한 '소원남'의 모습으로 나타났다. 도홍의 배 위에 재림의 소원이 적힌 종이가 날아가 안착하자 화면에 드러난 김현진의 모델 같은 비율과 넓은 어깨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변우석 의 '문짝남' 계보를 잇기에 충분했다.

도홍은 재림의 실수로 떨어진 재킷 단추를 꿰매기 위해 가방에서 반짇고리함을 꺼낸 후 바늘구멍을 찾기 위해 의도치 않은 윙크를 날렸고, 소매를 걷어붙이자 드러난 탄탄한 팔 근육과 커다란 손으로 한 땀 한 땀 바느질을 하는 도홍의 모습은 마치 큰 덩치의 순하디순한 대형견을 연상시켰다. 김현진은 섹시와 귀여움을 아우르는 '반전 매력'을 폭발시켰다.

도홍은 넘어질 뻔한 재림을 잡아준 후 "좋은 냄새가 난다"면서 머리카락을 정리해 주고, 막대 사탕과 함께 "파티에서 보자"라는 말을 건네며 다음 만남을 기약했다. 또한 도홍은 사다리를 타고 핀 조명을 갈고 있는 재림 주변에 유리 파편이 흩어져있자, 그를 번쩍 안아 들고 안전한 곳에 내려주기도 했다. 쉴 틈 없는 도홍의 다정한 플러팅은 재림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설렘을 안겼다.
문차민(이준영 분)이 음료를 뒤집어쓴 채 넘어진 재림을 챙기자 이 모습을 지켜보던 도홍이 질투 어린 눈빛을 감추지 못해 아슬아슬한 삼각 로맨스를 예고했다.

한편 '나는 대놓고 신데렐라를 꿈꾼다'는 매주 금요일 낮 12시 두 편씩 공개된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