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2024년 6월 7일 띠별 운세

91년생, 이기심을 버리세요

(서울=뉴스1) | 2024-06-07 00:00 송고
 
 
2024년 6월 7일 (음력 5월 2일)    
정동근 (한국역술인협회 부회장) 
    
쥐띠    
      
36년 병자생  다름을 인정해보세요.  
48년 무자생  깨달음이 있습니다.  
60년 경자생  진념이 강합니다.  
72년 임자생  행복한 시간을 보내세요.  
84년 갑자생  놀라움이 생길 수 있습니다.  
96년 병자생  시간을 활용해보세요.  
      
소띠    
      
37년 정축생  날 식품을 주의하세요.  
49년 기축생  주변이 시끄러울 수 있습니다.  
61년 신축생  뿌듯함이 있습니다.  
73년 계축생  쉬운 일은 하나도 없습니다.  
85년 을축생  수면 부족입니다.  
97년 정축생  한 가지만 판단해야 해요.  
      
범띠    
      
38년 무인생  운동을 습관처럼 해보세요.  
50년 경인생  한결 부드러워지겠습니다.  
62년 임인생  자신만의 특별함이 있습니다.  
74년 갑인생  지인과 함께하세요.  
86년 병인생  예쁜 말을 사용해야 합니다.  
98년 무인생  빠른 눈치가 필요합니다.  
      
토끼띠    
      
39년 기묘생  약속을 지켜야 합니다.  
51년 신묘생  풍족하겠습니다.  
63년 계묘생  위로를 해주세요.  
75년 을묘생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87년 정묘생  매력이 넘칩니다.  
99년 기묘생  그리워할 수 있습니다.  
      
용띠    
      
40년 경진생  애써 침착해보세요.  
52년 임진생  실속을 차려야 합니다.  
64년 갑진생  울음이 터질 수 있겠습니다.  
76년 병진생  봉사활동을 해보세요.  
88년 무진생  은혜를 잊으면 안 돼요.  
00년 경진생  가슴을 쓸어내리세요.  
      
뱀띠    
      
41년 신사생  다양성을 추구해보세요.  
53년 계사생  겁내지 마세요.  
65년 을사생  신중해야 합니다.  
77년 정사생  노래를 불러보세요.  
89년 기사생  음주를 자제하세요.  
01년 신사생  인식을 해야 합니다.  
      
말띠    
      
42년 임오생  눈의 시야를 넓혀보세요.  
54년 갑오생  생각의 깊이가 다릅니다.  
66년 병오생  소리 없는 아우성입니다.  
78년 무오생  자린고비입니다.  
90년 경오생  통솔을 해보세요.  
02년 임오생  다스려야 합니다.  
      
양띠    
      
43년 계미생  열사병을 주의하세요.  
55년 을미생  친구와 만남을 가지세요.  
67년 정미생  탄탄대로입니다.  
79년 기미생  감사함을 잊지 마세요.  
91년 신미생  이기심을 버리세요.  
03년 계미생  약하지 않습니다.  
      
원숭이띠    
      
44년 갑신생  언덕을 조심하세요.  
56년 병신생  난감한 상황이 될 수 있습니다.  
68년 무신생  규칙을 따라야 합니다.  
80년 경신생  수분을 섭취하세요.  
92년 임신생  이겨내야 합니다.  
04년 갑신생  앞으로 한 발자국 나아가세요.  
      
닭띠    
      
45년 을유생  즐겨보세요.  
57년 정유생  웃으며 지나가세요.  
69년 기유생  불을 조심하세요.  
81년 신유생  구설을 주의하기.  
93년 계유생  정해진 틀이 있습니다.  
      
개띠    
      
46년 병술생  마음의 변화가 있겠습니다.
58년 무술생  당연하게 생각하면 안 됩니다.  
70년 경술생  기대와는 다를 수 있습니다.  
82년 임술생  자신을 칭찬해주세요.  
94년 갑술생  과소평가하지 마세요.  
      
돼지띠    
      
47년 정해생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  
59년 기해생  상황은 어떻게 변할지 모릅니다.  
71년 신해생  비법을 찾으세요.  
83년 계해생  경험 부족입니다.  
95년 을해생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됩니다.



east926@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