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황혜영 남편, 아내 '육아 불안증' 토로…오은영 "정도 심하다"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6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4-06-06 20:34 송고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가수 황혜영이 '금쪽 상담소'에서 육아에서 심각한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6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금쪽 상담소')에서는 90년대 인기 그룹 투투의 황혜영이 정치인 출신 남편 김경록 부부와 함께 고민을 의뢰했다.
18년 차 온라인 쇼핑몰 CEO인 황혜영은 연 매출 100억 원을 달성하는 사업가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더불어 정치인 출신의 동갑내기 남편 김경록과 결혼해 쌍둥이 아들까지 낳아 행복한 근황을 알렸다.

이어 황혜영의 남편 김경록이 아내의 '육아 불안증'에 대한 불만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황혜영이 육아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고민을 하지만, 초등학교 5학년인 쌍둥이 아들에 대한 과도한 불안이 불만이라고 밝혔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너무 많이, 얕게 알면 불안하다"라고 운을 떼며 "깊게 알면 분명한 원칙과 기준이 생겨 안정감이 오는데, 얕게 많이 알면 통합이 안 돼서 굉장히 불안하다"라고 부연했다. 더불어 노력형 부모일수록 불안이 상승할 수 있다고 말하며 황혜영의 불안 정도가 심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는 0세부터 100세까지! 다양한 고민을 함께 풀어가보는 국민 멘토(담당지도자) 오은영의 전국민 멘탈 케어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