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밀양 성폭행범 "그 여학생 평범한 애 아냐…난 X뽕 싫어해" 뻔뻔 반성문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6-04 18:19 송고 | 2024-06-04 18:37 최종수정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들의 사진과 이름이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들의 사진과 이름이 온라인상에 확산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뉴스1

한 유튜버의 범죄자 신상 폭로로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가해자가 썼던 반성문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4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밀양 사건 가해자 중 한 명인 A 씨가 지난 2005년 소년보호시설 퇴소 후 쓴 글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당시 A 씨는 "포털사이트 모 카페에서 밀양 성폭행에 대한 기사를 봤다"며 "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소년부 재판에서 2월 7일 6호 단기를 받고 7월 29일에 퇴소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A 씨는 자신이 피해자와 직접적인 성관계를 가지지 않았다고 줄곧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이 사건이 나쁜 것은 알지만 제 나이대는 한참 여자들도 만날 나이고 즐겁게 놀 시기인데 이런 나쁜 사건에 포함된 것이 너무 분하고 억울하기만 하다"며 "저는 피해자와 몇 번 만나지도 않았고 성관계를 갖지도 않았는데 검사한테 조사받을 때 자꾸 피해자가 성관계를 가졌다고 해서 억울하게 소년원(소년보호시설)을 다녀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관계를 하려고는 했지만 피해자가 안 좋게 볼까 봐 3명이서 줄뽕('집단 강간'을 가리키는 은어)하는 게 싫어서 안 했다"며 "성관계를 하지 않았으므로 제 죄명은 '강간미수'로 나와야 하는데 '특수강간'으로 돼 있는 걸 봤다"고 주장했다.

A 씨는 자신이 글을 쓴 이유에 대해 "기사에 '가해자 4명이 서로 공모해 야외 테니스장에서 주먹으로 피해자 머리를 때리고 팔다리를 잡아 꼼짝 못 하게 한 채 성폭행했다'고 나오는데 그 4명 중 저도 껴있었으나 저는 그런 일을 한 사실이 없다. 카페에서 이 기사를 보고 너무 황당해서 글을 올린다"고 말했다.
A 씨는 피해자를 향한 원망도 쏟아냈다. 그는 "저희 밀양 친구들 때문에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점, 나라에 사과라도 하고 싶으나 그 피해자도 문제 있는 아이"라며 "그 피해자가 먼저 연락해서 만나다가 술을 마시게 됐고 저희도 남자이기 때문에 호기심에 이렇게 사건이 일어난 것 같다. 그 피해자가 자살 시도를 했다던데 저는 그 말을 못 믿겠다. 그 피해자는 그럴 여자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자의 가출한 친구들을 부모님께 돌려보내기도 했다고 주장하며 "저는 그렇게 여자를 나쁘게 다루지 않는다. 네티즌들이 우리가 남자라고 너무 안 좋게 보는 것 같다. 일이 이렇게 크게 될 줄 몰랐다. 그리 크게 될 사건도 아닌데 44명이라는 큰 인원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끝으로 A 씨는 "밀양 사건의 진실은 저희 44명만 알고 아무도 모른다. 그 피해자 지금 어떻게 살고 있을지 모르지만 평범한 그런 여학생 아니다. 오히려 저희만 크게 다 뒤집어썼다"고 원통해하며, 피해자에 대한 사과가 아닌 "전 국민에게 저 혼자만이라도 사과하고 싶다"는 말을 덧붙였다.

사과문을 본 누리꾼들은 "누구한테 사과하는 거냐. 집단 성폭행이 별거 아닌 것처럼 말하는 게 소름 돋는다", "구역질 나는 글이다. 피해자가 먼저 만나자고 하면 44명이 그런 짓을 저질러도 된다는 뜻인가?" 등의 댓글을 남기며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한편 지난 2004년 발생한 밀양 성폭행 사건은 경남 밀양의 고등학생 44명이 울산의 여중생을 꾀어내 1년간 성폭행한 사건이다. 사건 피의자 10명이 기소되고 20명은 소년부로 송치됐으며 13명은 피해자와의 합의, 고소장 미포함 등을 이유로 공소권 없음 결정을 받았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