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안 비켜? 가족 다 죽여버린다" 고속도로서 골프채 휘두른 보복 운전자[영상]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6-04 15:55 송고
(JTBC '사건반장' 갈무리)

고속도로에서 앞차가 비켜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보복운전을 하다가 차에서 내려 골프채까지 휘두른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JTBC '사건반장'은 지난달 31일 한 고속도로에서 찍힌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제보한 피해 운전자 A 씨의 딸에 따르면, A 씨 어머니 차를 뒤따르던 운전자 B 씨는 어머니가 비켜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상향등을 계속 번쩍이며 따라붙었다.
이후 속도를 내 어머니 차 앞으로 바짝 끼어든 B 씨는 시속 15㎞ 미만 저속으로 진로를 방해했다. A 씨의 어머니는 차선을 바꿔 피해 가려 했으나 이를 계속 막아서던 B 씨는 이내 고속도로 한복판 2차로에 멈춰 섰다.

이에 A 씨의 어머니도 멈춰 서자, 차에서 내린 B 씨는 골프채를 꺼내 들고 다가와 차를 치며 위협을 가했다. 이어 창문을 두드리고 폭언을 하던 B 씨는 "난 엄마가 죽었는데 나보다 급하냐"며 사과를 요구했다. B 씨의 말이 사실인 줄 알고 A 씨의 어머니는 우선 사과했으나, 알고 보니 이는 거짓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B 씨는 또 "죽여버리겠다. 가족들도 다 죽여버리겠다"며 열린 창문으로 주먹질을 해 A 씨 어머니의 뺨까지 때렸으며 회사 출입증도 훔쳐 갔다고 딸은 전했다.
A 씨의 딸은 차 수리비 견적이 120만 원가량 나왔다고 밝히며 "가해자는 경찰에 잡혀가면서도 '네가 양보만 해줬으면 이런 일 안 일어났다'며 어머니 탓을 했다. 어머니는 이 일로 현재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