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9세 연하 아내 임신' 류시원 "쿵쿵이, 12월에 만나자" 애정 가득 소감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6-04 14:35 송고 | 2024-06-04 14:46 최종수정
류시원 SNS 캡처
류시원 SNS 캡처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전한 류시원(51)이 초음파 사진을 공개했다.

류시원은 4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기쁜 소식이 있어 조심스레 알려드려요"라며 영상과 사진을 게재했다.
류시원은 "우리에게 찾아온 쿵쿵이"라며 "고생한 내전부 허니, 최고의 선물 고마워~사랑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내 가족, 울 쿵쿵이 12월 겨울에 만나자, 쿵쿵이 사랑해"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과 영상 속에는 류시원 둘째의 초음파 사진이 담겼다. 그는 둘째 임신에 대한 벅찬 감동을 드러내며 아내와 아이를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한편 류시원은 지난 2010년 결혼했고 2011년 첫 딸을 얻었지만 1년 3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3년간의 소송 끝에 2015년 1월 이혼했고, 2020년 2월 19세 연하의 일반인과 재혼했다. 류시원은 최근 아내의 임신 사실을 알리기도 했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