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목포의 아들' 박지현, '홍어 손실'에 관심 집중…정호영 "나도 배워야"

3일 MBC '푹 쉬면 다행이야' 방송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6-03 17:31 송고
사진=MBC '푹 쉬면 다행이야'
사진=MBC '푹 쉬면 다행이야'
'목포의 아들' 가수 박지현이 주특기인 '홍어 손질'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3일 오후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푹 쉬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김문기 이준범 김기호/작가 권정희/이하 '푹다행')에서는 안정환 없이 '0.5성급 무인도'를 운영하게 된 붐과 그가 선택한 일꾼들 박준형, 박지현, 셰프 정호영의 둘째 날 풍경이 그려진다.
이날 '0.5성급 무인도'에는 김대호 아나운서가 지원군으로 등장한다고 해 기대를 더 한다. 안정환 없이 1박 2일 동안 '0.5성급 무인도' 운영을 한 임직원들은 손님들의 마지막 만찬에 심혈을 기울인다. 그중 목포의 아들이자, 수산업 경력이 있는 박지현은 식재료로 준비된 홍어를 보고 "주특기가 홍어 손질"이라며 자신 있게 나선다. 셰프 정호영도 "이건 나도 배워야 한다"라고 말해 기대를 더한다.

"오랜만에 해본다"라며 긴장하던 것도 잠시, 박지현은 손이 가는 대로 척척 홍어를 손질한다. 박지현이 손질해 준 별미 '홍어애' 한점에 다른 임직원들도 다시 힘을 내서 점심 준비에 박차를 가한다.

정호영은 직접 잡은 갖은 재료들을 활용해 물회를 만든다. 이런 가운데 손님들에게 물회가 나가기 전, 임직원들이 먼저 기미에 나선다. 입맛을 돋우는 정호영 표 특제 육수가 더해진 물회의 맛에 임직원들이 감탄한다. 이를 보던 안정환은 "스튜디오가 아니라 손님으로 가서 직원 평가를 했어야 한다"라며 부러워한다.

정호영은 손님들 앞에서 직접 음식을 내주며 초호화 일식 퍼포먼스의 끝을 보여준다. 붐의 추임새가 더해진 그의 퍼포먼스에 손님들이 모두 웃음을 터뜨렸다는 후문이다.
한편 '푹 쉬면 다행이야'는 매주 월요일 오후 9시 방송한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