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하이라키' 노정의·이채민 0.01% 삶에 균열낼까…新 하이틴 출격(종합) [N현장]

3일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제작발표회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6-03 14:01 송고
배우 이채민(왼쪽부터)과 지혜원, 노정의, 배현진 감독, 이원정, 김재원이 3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등학교에 비밀을 품고 입성한 전학생이 그들의 견고한 세계에 균열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하이틴 스캔들을 그린다. 2024.6.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채민(왼쪽부터)과 지혜원, 노정의, 배현진 감독, 이원정, 김재원이 3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등학교에 비밀을 품고 입성한 전학생이 그들의 견고한 세계에 균열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하이틴 스캔들을 그린다. 2024.6.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하이라키' 노정의, 이채민, 김재원, 지혜원, 이원정이 상위 0.01% 세계에 균열을 불러일으킨다.

3일 오전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하이라키'(극본 추혜미/연출 배현진)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배우 노정의, 이채민, 김재원, 지혜원, 이원정 그리고 배현진 감독이 참석했다.
극 중에서 주신고등학교에 온 전학생 강하 역을 맡은 이채민은 "첫 주연을 하다 보니 책임감도 막중하고 부담감도 배로 커졌다, 긴장을 많이 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첫 촬영 날부터 긴장했는데 감독 스태프분들이 좋으신 분들이어서 극복할 수 있었다, 어루만지고 다독여주셔서 함께 조화됐다, 부담감이 있었지만, 나중에는 즐거움으로 끝났다"라고 했다.

주신고등학교의 퀸 정재이 역의 노정의는 "일단 또래들과 평소에 할 수 없는 다양한 장면이 구현됐고 제가 겪지 못한 삶의 방식을 표현할 수 있는 작품이었다, 무조건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합류하게 된 이유를 전했다. 그러면서 "상위 0.01%는 정해진 삶을 살아서 말 못 할 비밀도 감내해야 하는 삶이었다, (이런 삶에는) 어떤 아픔이 있을까 궁금증을 유발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이채민(왼쪽부터)과 노정의, 김재원이 3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등학교에 비밀을 품고 입성한 전학생이 그들의 견고한 세계에 균열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하이틴 스캔들을 그린다. 2024.6.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이채민(왼쪽부터)과 노정의, 김재원이 3일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열린 넷플릭스 시리즈 '하이라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등학교에 비밀을 품고 입성한 전학생이 그들의 견고한 세계에 균열을 일으키며 벌어지는 하이틴 스캔들을 그린다. 2024.6.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주신 고등학교 서열 1위이자 주신 그룹 후계자 김리안으로 분 김재원은 "'하이라키'가 여태까지 본 교복물과는 완전히 다른 하이틴 장르라는 게 흥미로웠다"라며 "'이것을 한국에서 구현한다고?' 심지어 '내가 많이 재벌이네?' 안 할 이유가 없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상위 0.01%의 삶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서는 "슈퍼카를 타고 서킷에서 몸을 못 가눌 정도로 회전하는 장면이 있다, 일상생활에서 경험하지 못한 차를 타는 법들을 새로 배웠다"라며 "상위 0.01% 재력을 가진 아이들의 태도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 시크하고 냉소적일 수 있는 표정을 연구했다, 장난도 많이 치는 성격이어서 '웃참'(웃음 참기)이 힘들었다"라고 했다.

주신고등학교 질투의 화신 윤헤라를 연기한 지혜원은 "(캐릭터를)얄밉고 못됐지만 밉지 않게 만들어야 한다고 해서 고민이 많았다,그래서 생각한 것이 18살 순수한 학생이니 그 친구들이 가진 순수한 천성을 살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이어 "이전에도 센 캐릭터를 맡았는데 미움받는 것에 대해서는 두려움과 부담은 없었다, 악역이지만 사랑스러운 모습을 가진 친구다"라고 했다.

대대로 정치인을 배출한 가문의 학생인 이우진 역을 맡은 이원정은 "우진은 가장 유니크한 친구이고 뜨거운 사랑에 직진하는 남자다, 사랑을 진심으로 대하고 많은 것을 지키려고 한다"라고 소개한 뒤 "(극 중에서) 아이들이 미식축구하고 펜싱 수업을 받고 비싼 고급 차를 운전하는 거 자체가 신기했다. 서킷 신 촬영할 때는 이런 세상이 있구나 생각했다"라고 했다.

한편 '하이라키'는 상위 0.01%의 소수가 질서이자 법으로 군림하는 주신고에 비밀을 품은 전학생이 입학한 후 견고했던 그들의 세계에 균열이 생기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로 오는 7일 처음 공개된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