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통령실, '尹 격노설' 관계자발 보도에 '부정확' 선 그어

"비서실장·홍보수석·대변인 외 얘기는 노이즈 불과"
해병대원 외압 尹 연루설엔 "언급 않겠다" 재확인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2024-06-03 11:48 송고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뉴스1 DB) 2023.3.6/뉴스1
용산 대통령실 청사 전경. (뉴스1 DB) 2023.3.6/뉴스1

대통령실은 해병대원 사고 수사 외압 의혹에 관한 윤석열 대통령 연루설을 두고 "수사 중인 사안은 언급하지 않겠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 중인 것으로 3일 전해졌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언급은 자칫 수사에 가이드라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특히 최근 일부 언론에서 윤 대통령 개입설을 뒷받침할 정황을 대통령실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것에 관해서도 부정확한 보도라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매체는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와 한 통화에서 윤 대통령이 해병대수사단 조사 결과를 보고받고 '바로 잡으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해병대수사단에서 해병대원 사망 사건에 관한 혐의자로 8명을 지목해 경찰에 넘기려고 한다는 소식을 접한 후 이같이 지시했다는 것이다.
매체는 그러면서 "수사권 없는 해병대 수사단이 혐의자를 많이 만들었다"거나 "군부대 사망사고를 경찰이 수사하도록 개정된 군사법원법에도 맞지 않는다" 등 대통령 발언을 고위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하지만 대통령실은 정체가 불명한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이 모두 정확하지 않을뿐더러 비서실장과 홍보수석, 대변인, 담당 수석 이외 참모들이 하는 얘기는 '노이즈'(잡음)'에 불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내부적으로 수사 결과를 차분하게 기다리겠다는 것 이외 다른 입장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kingk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