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빚 많은 주채무계열 기업 36곳 선정…쿠팡·호반·에코프로 등 추가

금감원, 총차입금 2.16조, 신용공여 1.3조 넘는 36개 기업 선정
쿠팡·호반건설·에코프로·셀트리온 등 4개사 신규 편입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24-06-02 12:00 송고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전경.

금융감독원이 SK, 현대자동차, 삼성, 롯데 등 총차입금이 2조 1618억 원 이상이면서, 은행권 신용공여액이 1조 3322억 원 이상인 36개 계열기업군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했다. 이들의 주채권은행은 주채무계열의 재무구조를 평가하고, 개선이 필요하면 약정을 체결해 자구계획 이행을 점검하는 등 신용위험을 관리하게 된다.

지난해 주채무계열(38개)과 비교하면 쿠팡, 호반건설, 에코프로, 셀트리온 등 4개 계열이 신규 편입됐고, 현대백화점, 넷마블, DN, 세아, 태영, 대우조선해양 등 6개 계열이 제외됐다.
2일 금감원은 이 같은 내용의 '2024년 주채무계열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주채무계열은 전년 말 기준 총차입금이 2조 1618억 원 이상이면서, 은행권에 진 포괄적 빚인 신용공여액이 1조 3322억원 이상인 36개 계열기업군이다.

금감원은 매년 전년말 총차입금이 전전년도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1% 이상이고, 전년말 은행권 신용공여잔액이 전전년말 전체 은행권 기업 신용공여잔액의 0.075% 이상인 계열기업군을 주채무계열로 선정하고 있다.

올해 상위 5대 주채무계열은 총차입금 기준으로 SK, 현대차, 삼성, 롯데, LG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SK(2위→1위)와 현대차(1위→2위), 삼성(4위→3위)과 롯데(3위→4위)의 순위가 변동됐다. 36개 주채무계열의 주채권은행은 우리은행(11개), 산업은행(9개), 신한은행(8개), 하나은행(5개), 국민은행(3개) 등 5곳이다.
금감원은 "쿠팡·에코프로·호반건설은 신규 투자 확대 등에 따른 차입 증가로, 셀트리온은 계열사 합병 등을 위한 자금 조달 등으로 주채무계열에 신규 편입됐다"며 "현대백화점·넷마블·DN은 영업흑자 등에 따른 차입금 상환, 세아는 총차입금 선정 기준 미달, 태영은 채권금융기관 공동관리 개시, 대우조선해양은 한화 계열 피인수 등으로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말 은행권 전체 기업 신용공여잔액은 1875조 원으로 전년 말(1776조3000억원) 대비 98조7000억원(5.6%) 증가했다. 36개 주채무계열의 지난해 말 은행권 신용공여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338조8000억원, 641조6000억원으로, 전년 주채무계열(38개, 322조6000억원, 609조7000억원) 대비 각각 5.1%, 5.2% 증가했다.

그중에서 상위 5대 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잔액과 총차입금은 각각 164조1000억원, 369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4%, 8.9% 늘었다. 5대 계열의 은행권 신용공여잔액과 총차입금이 주채무계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48.4%, 57.6% 수준이다.

4월 말 36개 주채무계열의 소속기업체 수는 6421개사로, 지난해 주채무계열 대비 19개사 늘었다. 국내법인은 1794개사로 전년 동월(1859개사) 대비 65개사 줄었고 해외법인은 4627개사로 전년 동월(4581개사) 대비 46개사 늘었다.

계열별로 보면 한화(888사), SK(865사), 삼성(624사), 현대차(488사), CJ(406사), LG(338사), 롯데(297사) 순으로 소속기업체가 많았다. 소속기업체 수 변동이 큰 계열은 SK(119개사 증가), 현대차(65개사 증가), LG(87개사 감소) 등이었다. 금감원은 "해외법인 증감이 주된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주채권은행은 올해 주채무계열로 선정된 36개 계열에 대한 재무구조평가를 진행한다. 금감원은 주채권은행이 정성평가를 할 때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은 잠재 리스크를 충분히 반영하게 하는 등 엄정한 평가가 이뤄지도록 지도할 계획이다.


jhk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