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美국방, 한일 국방대화 활성화 합의에 "한미일 3국 협력 진전에 도움"

성명 통해 '환영' 입장 표명…"한·일 국방장관 리더십에 박수"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2024-06-02 04:23 송고 | 2024-06-02 04:34 최종수정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2024.6.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2024.6.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한국과 일본이 초계기 갈등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국방 당국간 대화를 활성화하기로 한 것과 관련, "한미일 각 국가간 보다 강력한 양자 협력은 3국간 협력을 진전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일본과 한국의 이 중요한 발표를 환영하며, 기하라 미노루 일본 방위상과 신원식 국방부 장관의 역사적인 리더십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렇게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2일 진행되는 한미일 3국 국방장관간 회담과 관련해 "2023년 8월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의에서 시작된 3국 파트너십의 새로운 시대를 지원하기 위해 싱가포르에서 기하라 방위상 및 신 장관을 만나 그 모멘텀을 더욱 강화할 수 있길 고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 장관과 기하라 방위상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1차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에서 양자 회담을 한 뒤 공동 언론발표문을 통해 초계기 갈등 재발 방지 대책에 합의하고 국방 당국 간 대화를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