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효리, 본인도 몰랐던 이름 작명 이유 45년 만에 최초 공개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2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6-01 09:37 송고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ㅣ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ㅣ
이효리 모녀가 정반대로 기억하는 추억의 장소가 공개된다.

2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바쁜 연예계 생활로 딸 역할을 하지 못했던 이효리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엄마와 떠난 여행의 둘째 날이 공개된다.
이날 이효리는 1:1 요가 레슨 강사로 변신해 엄마에게 맞춤 요가를 전수하는데. 처음 해보는 요가 동작에 소극적인 엄마를 보고 "나 잘났다, 최고다"라는 생각으로 하는 가슴 펴기 동작부터 알려주며 엄마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어 준다. 이어진 여행에서도 엄마의 자신감을 끌어 올리기 위한 여러 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요가를 마친 모녀는 그동안 나누지 않은 주제로 대화를 이어나간다. 특히 엄마는 딸 이효리에게 45년 만에 '이효리'라고 이름을 짓게 된 이유를 직접 밝히고, 그동안 본인조차 몰랐던 이야기를 전해 들은 이효리는 다소 놀란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끈다.

이어서 경주로 떠난 모녀는 우연히 발견한 이발소 앞에서 발길을 멈춘다. 과거 아빠가 운영한 이발소가 여섯 식구의 보금자리이자 생계를 이어가는 수단이었다고 밝힌 적 있는 이효리는, 이발소를 보고 반가움을 감추지 못한다. 하지만, 딸과 반대로 엄마의 표정은 굳어지고 안으로 들어가고 싶지 않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뒤늦게 엄마가 이발소를 보고 달가워하지 않은 이유를 알게 된 이효리는 엄마와 생각의 차이를 인정하고 반성하기도 했다고.

이처럼 이효리는 여행을 하며 엄마에 대해 모르고 있던 것들이 많았음을 깨닫고, '엄마의 엄마'에 관해 물어보며 젊고 어렸던 엄마를 마주하는 시간도 가진다. 이에 엄마 또한 "정말 너하고 오랫동안 많은 이야기를 나눠보긴 처음이네"라며 고백한다. 과연 모녀는 그동안 마주하지 못했던 쌓인 감정들을 이번 여행을 통해 풀어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이효리 모녀의 여행 둘째 날이 담긴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2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