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필리핀 "중국 해안경비대 외국인 체포 규정 신설에 우려"

"필리핀 국민 구금하겠다고 위협하는 건 긴장 고조 행위"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4-05-29 16:16 송고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이 6일 (현지시간) 멜버른에서 열린 아세안-호주 특별 정상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2024. 3. 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이 6일 (현지시간) 멜버른에서 열린 아세안-호주 특별 정상회의에 참석을 하고 있다. 2024. 3. 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은 남중국해에 진입한 외국인을 구금할 수 있도록 새로운 규정을 만든 중국 해안경비대의 움직임에 우려를 표명했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르코스 대통령은 브루나이를 국빈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국민을 구금하겠다고 위협하는 건 긴장 고조 행위"라며 "모든 소통 창구를 통해 중국의 공격적인 행위를 막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내달 15일부터 자국이 영유한 남중국해 해역에 불법 침입하는 외국인을 최장 60일 동안 구금할 권한을 해경에 부여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중국의) 공격적인 행동을 제어할 수 있다면 우리는 평화적인 방법으로 어업에 종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전임자인 로드리고 두테르테 전 대통령보다 남중국해에서 중국에 더 강경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필리핀은 지난달 중국과의 영유권 분쟁 지역인 스프래틀리 군도를 둘러싸고 미국과 함께 해상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같은 달 11일 미국, 일본과 정상회담을 열고 남중국해에서 중국의 강압적인 움직임에 대응하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중국은 남중국해에 U자 모양으로 9개의 선을 긋고 전체 영역의 90%에 해당하는 해역에서 영유권을 주장한다.

필리핀은 2016년 국제상설재판소(PCA)에 중국의 영유권 주장이 불법이라고 제소했고, PCA는 필리핀의 손을 들어줬으나 중국은 이를 무시하고 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