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장위안 "한국서 中문화 훔쳤는지 묻겠다…명나라 황제옷 입고 한국 궁에 갈 것"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5-25 10:25 송고 | 2024-05-25 17:05 최종수정
(유튜브 '쉬는시간')
(유튜브 '쉬는시간')

외국인 예능프로그램 '비정상회담'을 통해 큰 인기를 얻었던 중국 출신 방송인 장위안이 '한국이 중국 문화를 훔쳤는지'에 대해 한국에서 길거리 인터뷰를 진행하겠다고 예고했다.

24일 중국 관련 뉴스를 다루는 유튜버 '쉬는시간'은 장위안의 틱톡 방송 내용을 다룬 영상을 업로드했다.
'쉬는시간'에 따르면 장위안은 최근 자신의 채널에 올린 영상에서 '걸그룹 아이브 신곡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의 한 장면이 만인갱(일제의 집단 학살지)을 떠올리게 하고, 티저 공개일과 콘서트 날짜가 중국의 아픈 역사와 관련 있다'는 음모론을 제기하며 이에 대해 해명하라고 아이브 측에 요구했다.

이후 장위안은 23일 밤 틱톡 라이브 방송을 켜고 곧 한국에 방문할 것이라며 한국에 가서 어떤 콘텐츠를 찍으면 좋을지에 대해 시청자들과 논의했다.

그는 "저는 한국을 싫어하지 않는다. 청춘의 십수 년을 한국에서 보냈지 않나. 그래서 긍정적인 감정이 크다. 물론 안 좋은 점도 분명히 있다"며 "제가 곧 한국에 간다고 하지 않았나. 가서 진짜 한국 상황을 보여주겠다. 요즘 많은 중국 틱토커들이 조회수 때문에 조작을 하는데 제 생각엔 이런 것들은 편향적이다. 저는 중립적인 입장에서 진정한 한국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중국의) 문화를 훔치는 것에 대해서 나도 한국이 우리 걸 훔쳤는지 알고 싶다. 그래서 길거리 인터뷰를 할까 한다"며 "단오절, 공자, 한자, 중국 절기에 관련된 것 등 중국적 요소에 대해 '이게 전부 한국 거라 생각하느냐'고 물어야겠다"고 말했다.

(유튜브 '쉬는시간')
(유튜브 '쉬는시간')

장위안은 또 "저는 한국에서 중국 전통 복장을 하고 싶다"며 "명나라, 송나라 때의 황제 옷 같은 걸 입고 한국의 궁 같은 데 가서 한 번 돌아보는 거다. 마치 시찰 나온 느낌으로. 좀 창피할 것 같긴 한데 한 번 해보는 거다. 그렇게 지하철을 타거나 번화가를 가거나 왕궁을 다니면서 중국 남자 복식의 아름다움을 선보이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위안은 자신의 아이브 관련 발언에 대해서도 "한국 언론이 내가 한 말을 보도해도 전혀 상관없다"며 "장위안이 틱톡에서 이런 비판을 했다고 마음대로 보도해라. 오히려 저는 보도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