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IBK기업은행, 창원 중소기업에 1200억원 대출 지원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24-05-24 15:46 송고 | 2024-05-24 15:59 최종수정
24일 창원특례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김성태 IBK기업은행장(오른쪽)과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IBK기업은행
24일 창원특례시청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김성태 IBK기업은행장(오른쪽)과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24일 창원특례시청에서 창원특례시와 함께 ‘창원특례시 중소기업 동행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기업은행과 창원특례시는 고금리 및 경기둔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금융 부담을 낮추기 위한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기업은행은 창원특례시의 이자지원금을 통해 3년간 총 1200억원 규모의 대출한도를 조성해 기업당 최대 4억원의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창원특례시가 추천하고 보증기관(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의 보증서를 발급받은 중소기업이다. 창원특례시가 대출금리 2.5%포인트(p)를 감면 지원하고 기업은행과 보증기관이 보증료를 최대 1.2%p까지 지원한다.

김성태 기업은행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대내외 경영환경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적시에 지원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jhk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