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캠코-우정사업본부, '금융취약계층 신용회복·재기지원' 협약 체결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24-05-23 17:33 송고
23일 캠코양재타워 17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한국자산관리공사-우정사업본부 업무협약'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과 조해근 우정사업본부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캠코
23일 캠코양재타워 17층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한국자산관리공사-우정사업본부 업무협약'에서 권남주 캠코 사장(사진 왼쪽)과 조해근 우정사업본부 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캠코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와 우정사업본부는 23일 캠코양재타워에서 '금융취약계층의 신용회복과 재기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캠코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성실하게 대출금을 상환 중인 만 65세 미만의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의 공사 채무조정 약정자에게 우체국 상품인 '만원의 행복 상해보험'의 무료 가입을 도와 금융 취약계층의 안정적 경제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공사 채무완제자를 대상으로 매달 상환했던 금액만큼 우체국 적금으로 저축할 경우 해당 금액만큼 추가로 캠코가 납입하는 사업을 통해 경제주체로 복귀하는 채무자의 자산 형성을 도울 예정이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협약은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는 시기에 성실하게 상환 중인 채무자들의 성공적인 사회 복귀를 돕자는 취지로 마련했다"며 "캠코는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의 협력을 확대해 과중한 채무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채무자의 재기를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jhk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