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우리금융F&I, 1200억 유상증자 추진…"부실채권 시장 투자 확대"

(서울=뉴스1) 공준호 기자 | 2024-05-23 10:32 송고
우리금융에프앤아이 CI.
우리금융에프앤아이 CI.

우리금융그룹 계열 우리금융에프앤아이가 12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우리금융에프앤아이는 지난 21일 이사회를 열고 12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안건을 결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유상증자로 우리금융에프앤아이는 자기자본이 3200억원대로 증가하게 된다.
우리금융에프앤아이는 2022년 1월 우리금융그룹이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 강화와 향후 부실채권(NPL) 시장 규모 확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목적으로 출범한 NPL 및 기업구조조정 투자 전문회사다.

회사는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비은행부문 역량 강화에 힘쓰는 우리금융의 전략적 행보에 발맞춰 NPL 매각시장 규모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또한, 중장기 성장기반을 조기에 마련하고 재무건전성과 손익효과 개선에도 역량을 결집하는 등 시장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최동수 우리금융에프앤아이 대표는 “그룹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국내 1호 민간 배드뱅크로 설립된 우리에프앤아이의 명성을 이어 나가겠다"며 "유상증자를 계기로 우리금융에프앤아이는 우량 NPL 자산에 적극적으로 투자해 대한민국 NPL 투자 명가를 재건하겠다"고 말했다.


zer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