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부산 도로 터널 입구 '꾀끼깡꼴끈' 괴문자…읽다가 사고날라

부산시설공단, 공공디자인 개선차 설치…"공감할 만한 뜻"
시민들 "무슨 뜻인지 읽다가 사고 우려…뜬금없는 설치 이해 안가"

(부산=뉴스1) 손연우 기자 | 2024-05-23 06:01 송고 | 2024-05-23 13:38 최종수정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꾀·끼·깡·꼴·끈' 문구가 내걸려 있다(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꾀·끼·깡·꼴·끈' 문구가 내걸려 있다(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내걸린 '꾀·끼·깡·꼴·끈' 문구가 시민들로부터 빈축을 사고 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올해 초 시무식에서 언급한 말이라는데, 정체를 알 수 없는 괴문자의 등장에, 터널을 지나는 시민들은 당황스럽고 허탈하다는 반응이다.

23일 뉴스1 취재를 종합하면 이 '꾀끼깡꼴끈' 문구는 부산시설공단이 부산시 공공디자인 개선을 위해 첫 사업으로 진행한 기획물로 지난 21일 이곳에 설치했다.
공단 측은 문구에 담긴 의미가 공감되는 내용으로, 시민을 위한 감성메시지 차원에서 접근한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시민들의 반응은 '이해할 수 없다'는 쪽에 기울어 있다.

제보자 30대 최 모 씨는 "실제로 보면 흉물이다. 시 예산으로 저런 걸 왜 설치했는지 모르겠다"며 "뜬금없이, 당황해서 웃음이 나온다"고 말했다.

운전자 40대 정모 씨는 "저 문구(꾀끼깡꼴끈)가 도대체 무슨 말인지 몰라서 한참 봤는데, 처음 보는 사람들은 (한참) 보다가 사고를 낼 수 있겠다"며 "그것도 차가 쌩쌩 달리는 고속도로 위에 설치한 이유가 뭔지 이해가 안 된다"고 꼬집었다.
부산 도시고속도로 대연터널 위에 걸린 '꾀·끼·깡·꼴·끈' 문구와 관련해 누리꾼이 올린 댓글(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다. 한 누리꾼은 전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부산 도시고속 대연터널 위에 '꾀끼깡꼴끈'이란 간판이 있던데 이게 뭐죠"라고 질문했다.

이에 한 누리꾼은 댓글을 통해 "검색해보니 박형준 부산시장 유튜브 영상이 뜨는데 시 예산으로 시장 개인 유튜브 홍보라니 다들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꾀끼깡꼴끈' 문구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1월 2일 시무식에서 공직자가 가져야 할 5가지 덕목으로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박 시장은 "공적 선의를 가진 존재로서 우리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선 꾀(지혜), 끼(에너지·탤런트), 깡(용기), 꼴(디자인), 끈(네트워킹)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시설공단 관계자는 "주철환 작가가 그의 책을 통해 관련 내용을 처음 언급했고 이후 박 시장이 이 문구(꾀끼깡꼴끈)와 관련해 말을 한 것"이라며 "뜻이 공감할 수 있는 내용이어서 내부적으로 기획해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다.


syw5345@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