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신한은행, '땡겨요' 고속도로 휴게소에 첫 도입…상반기 46곳 확대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24-05-21 17:51 송고
2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외동휴게소(포항방면)에서 진행한 QR주문 결제 서비스 도입 협약식에서 신한은행 땡겨요사업단 전성호 본부장(왼쪽)과 경인석유 정수남 사장이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제공=신한은행 
21일 경북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외동휴게소(포항방면)에서 진행한 QR주문 결제 서비스 도입 협약식에서 신한은행 땡겨요사업단 전성호 본부장(왼쪽)과 경인석유 정수남 사장이 협약식 이후 기념촬영하는 모습./사진제공=신한은행 

신한은행은 배달앱 ‘땡겨요’의 외동휴게소 ‘QR주문 결제 서비스’ 운영을 위해 경인석유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QR주문 결제 서비스’는 앱 설치 및 회원가입 없이 테이블에 비치된 QR코드를 휴대폰 카메라로 스캔해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한은행은 경인석유가 운영하는 외동휴게소(포항방면)에 ‘QR주문 결제 서비스’ 환경을 구축하고 방문 고객이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땡겨요’ 앱을 통해 방문 시간 예약 및 음식 주문을 미리 할 수 있는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휴게소 음식주문 고객들은 ‘땡겨요’ 앱의 △첫주문 및 재주문 쿠폰 각 5000원 △꽝 없는 출석 이벤트 등 다양한 할인 혜택도 누릴 수 있다.

신한은행 ‘땡겨요’는 이번 서비스 도입을 시작으로 올해 상반기 중 전국 46개 휴게소에 ‘QR주문 결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더 많은 고객에게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jhk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