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식중독균 검출' 육회 포장육 판매 중단·회수

(서울=뉴스1) 여태경 기자 | 2024-05-20 15:04 송고
회수 대상 제품.(식약처 제공)
회수 대상 제품.(식약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시중에 판매 중인 냉장 포장육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돼 회수 조치에 들어갔다.

식약처는 식육포장처리업체인 '한우유통 1번가'(경북 포항시 소재)가 제조·판매한 '암소육회'(식품유형 포장육)에서 식중독균인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돼 판매중단하고 회수 조치한다고 20일 밝혔다.
황색포도상구균은 포도송이 모양의 균으로 식품 중에서 독소를 분비해 구토, 설사 등을 일으킨다.

회수대상은 소비기한이 2024년 7월 6일까지로 표시된 제품이다.

식약처는 "포항시청이 해당 제품을 신속히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고 당부했다.



haru@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