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혼' 최병길 입 열었다 "서유리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진흙탕 싸움 원하나"

최명길 PD, 서유리와 파경 후 SNS에 심정 직접 고백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5-19 11:05 송고
최병길 PD © News1 권현진 기자
최병길 PD © News1 권현진 기자
최병길 PD가 방송인 서유리와 이혼 후 심정을 직접 드러냈다.

최병길 PD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참고만 있으려니, 내 앞길을 계속 가로막네"라며 "싸움을 시작하고 싶지 않지만, 내 상황이 너무 좋지 않으니 최소한의 방어는 하려 한다"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그가 다른 SNS에 심정을 토로한 글이 담겼다. 최 PD는 "본인 집 전세금 빼주려고 사채까지 쓰고 결국 내 집을 팔아야 하는 상황이 되니 덜컥 이혼 얘기에 내 집 판 돈을 거의 다 주지 않으면 이사 안 나간다고 협박까지 한 삶이 계속 피해자 코스프레라니"라며 "결국 나는 오피스텔 보증금도 없어서 창고 살이를 했는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야말로 빙산의 일각인데, 작품이고 뭐고 진흙탕 싸움을 해보자는 건가"라고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최 PD와 서유리는 지난 2019년 결혼식을 생략한 후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인 부부가 됐다. 하지만 최근 두 사람은 파경 소식을 알렸으며, 서유리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와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혼 심정을 토로했다.

서유리는 지난 16일 방송한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너무 성급하게 결정했다"라며 만난 지 4개월 만에 결혼했다고 털어놨다. 서유리는 전 남편과 가족보다 '하우스 메이트'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서유리는 "경제권이 따로였다, 생활비를 받아본 적 없다"라며 식비도 번갈아 결제하거나 여행 비용도 각자 지출했다고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그는 지난달 27일 방송된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도 "후련하고 좋다" 등으로 이혼 후 심정을 이야기한 바 있다.

한편 최 PD는 올해 7부작 U+모파일tv 드라마 '타로'를 선보일 예정이다. '타로'는 한순간의 선택으로 뒤틀린 타로카드의 저주에 갇힌 운명 미스터리 옴니버스 드라마로, 최 PD와 서유리가 이혼 전 호흡을 맞춘 마지막 드라마로 알려졌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