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동휘 "'수사반장 1958' 노력 많이 했는데 잘 전해졌길" 종영 소감

극 중 김상순 역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2024-05-19 10:27 송고
사진=MBC '수사반장 1958'
사진=MBC '수사반장 1958'
배우 이동휘가 '수사반장 1958'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19일 소속사 컴퍼니온은 지난 18일 종영한 MBC 금토 드라마 '수사반장 1958'(극본 김영신/연출 김성훈)을 마무리한 이동휘의 소감을 전했다.
이동휘는 '수사반장 1958'에서 김상순으로 분해 수사 1반과 함께 악의 근원을 처단하며 종남구의 평화를 지키는 정의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김상순은 일촉즉발 대치 상황의 액션씬에서 날렵하고 완성도 높은 연기는 물론 칼에 찔리는 아픔까지 이겨내는 살신성인 형사의 본보기를 보이며 스릴 넘치는 마지막 장식했다.

이동휘는 "'수사반장 1958'을 통해 개인적으로 정말 많이 노력했는데 여러분께도 잘 전해졌기를 바란다, 작품을 통해 경험했던 모든 순간을 잊지 못할 것 같다"라며 " '상순'을 많이 응원해 주시고 예뻐해 주셔서 감사하다" 라며 감사 인사를 전해 캐릭터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OST인 '여전히 그댄'의 가창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던 이동휘는 "종영 후에도 많이 그리울 것 같다" 라는 말도 더했다.

한편 '수사반장 1958'은 지난 1971년 방송한 수사물 '수사반장'의 리부트 프로젝트로 제작된 새 드라마로 10부작으로 마무리했다. 배우 이제훈, 이동휘, 최우성, 윤현수 등이 출연했으며 특히 이제훈이 최불암이 연기한 박영한 역으로 분해 화제를 모았다.


ahneunjae95@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