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동구바이오제약, 세계 최초 조루증 치료 복합제 국내 허가 획득

씨티씨바이오와 공동 개량신약 개발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24-05-17 11:13 송고
© News1 DB
© News1 DB

피부·비뇨기 전문 제약사인 동구바이오제약은 씨티씨바이오와 공동으로 세계 최초 조루 복합제 개량신약 개발을 완료하고 식약처의 품목허가를 취득했다고 17일 밝혔다.

'조루'와 '발기부전'은 대표적인 성기능 장애 질환이다. 세계남성과학회는 발기부전 환자와 조루환자의 각각 50%씩 복합증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하고 있다. 시장 규모는 국내만 약 2000억 원, 세계 시장은 약 6조원 이상이다.
이번에 허가받은 조루 복합제는 조루증 치료에 사용되는 '클로미프라민'(Clomipramine HCL, 컨덴시아정)과 발기부전치료제인 '실데나필'(Sildenafil citrate, 비아그라정)의 복합제로 구성된다.

이 조루 복합제는 4주 투여 시점에서 기존 단일 성분 조루 치료제인 컨덴시아정과 비아그라정 단독 투여 대비 질내 삽입 후 사정에까지 이르는 시간(IELT)을 각각 1.46±0.40분, 1.85±0.39분 유의하게 증대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는 사업제휴계약 체결 및 제품 생산 준비를 마친 상태이며, 공장 시생산 등의 마무리 과정을 거쳐 제품 출시를 서두를 계획이다. 복합제 출시 후 PMS(시판 후 조사연구)를 활용해 시장 선점 효과도 노린다.
조용준 동구바이오제약 대표이사는 "1970년대 국내 최초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인 쎄닐톤을 출시한 이후 유로파서방정, 탐스로신 등 비뇨기 대표품목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며 "이번 조루 복합치료제를 통해 국내 비뇨의학과 처방 1위 회사로 나아가고 해외 교두보로도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cal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