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한국씨티은행, 1분기 순익 733억원…전년 대비 13.6% 감소

(서울=뉴스1) 국종환 기자 | 2024-05-16 17:49 송고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한국씨티은행 본사.© News1 이성철 기자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한국씨티은행 본사.© News1 이성철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올해 1분기 73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해 1분기(849억원)와 비교해 13.6% 감소한 수치다.

1분기 총수익은 같은 기간 2.9% 늘어난 298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이자수익은 순이자마진 개선에도 불구하고 소비자금융 축소 영향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6.4% 감소한 2059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NIM(순이자마진)은 2.93%로, 지난해 1분기 2.60%보다 0.33%포인트(p) 상승했다.
반면 비이자수익은 같은 기간 31.9% 증가해 928억원을 기록했다. 주로 수수료 수익과 채권·외환·파생상품에서 수익을 올렸다.

비용은 1714억원으로, 민생금융지원 등 일회성 영업외비용이 발생하면서 지난해 1분기보다 10.6% 증가했다.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인 비용은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해 소폭 감소했다.

소비자금융 부문의 단계적 폐지로 고객대출자산은 전년동기대비 38.4% 감소한 11조1396억원을 기록했고 예수금은 전년동기대비 27.9% 감소한 18조2238억원이었다. 3월 말 예대율은 47.2%를 기록했다.
1분기 총자산이익률(ROA)은 0.70%, 자기자본이익률(ROE)은 5.02%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1분기 대비 각각 0.02%p와 1.04%p 하락했다. 1분기 대손비용은 소비자금융 부문의 미래경기전망을 반영한 충당금의 추가 적립에 따라 같은 기간 36.3% 증가한 324억원을 기록했다.

BIS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CET1)은 각각 32.74%와 31.67%로 지난해 1분기(27.54%, 26.45%)와 비교해 각각 5.2%p, 5.22%p 개선됐다.

유명순 한국씨티은행장은 "씨티그룹의 독보적인 글로벌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금융 솔루션으로 기업금융그룹의 총수익이 전년 동기대비 11%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지역사회와의 지속 가능한 동반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hk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