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대문구, 홍제동 달동네 '개미마을 일대' 신통기획 재개발 추진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5-10 14:32 송고
(서대문구 제공)
(서대문구 제공)

서울 서대문구가 홍제동 '문화타운(개미마을)'을 비롯해인접한 홍제4재개발 해제구역 및 공공재개발에서 탈락한 문화마을 일대를 통합해 신속통합기획 재개발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개미마을은 서울의 대표적인 노후 불량 주택지로 개발이 시급한 곳이다. 지난 2006년 개발제한구역 해제 이후 재개발사업과 주거환경관리사업 등 다양한 방식으로 개발이 추진됐지만 복합한 소유관계와 낮은 사업성 등으로 인해 진척이 없었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은 도시계획 전문가인 총괄기획가를 임명하고 개별적으로 개발이 어려운 3개 지역을 통합해 각 지역 특성에 맞는 통합개발(안)을 마련했다.

구는 구릉지인 지형 특성과 사업성 부족 문제를 고려해 합리적 토지이용계획을 수립하고 용도지역 상향을 통해 사업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주민들도 통합개발(안)에 동의해 지난달 서대문구에 신속통합기획 후보지 지정 동의서 번호 부여 신청을 했고 구는 동의서를 교부했다. 이후 주민 요청에 따라 지난달 30일 홍제동 소재 동성교회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구는 주민들로부터 신속통합기획 후보지 지정 신청서가 제출되면 서울시에 신속통합기획 후보지로 추천할 계획이다. 후보지 선정 여부는 서울시가 결정한다.

이 구청장은 "개미마을은 화재에 취약하고 석축 붕괴의 우려가 있는 등 주거환경개선이 시급히 지역으로 이번에 신속통합기획 재개발 방식으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