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차바이오, 미국 캠브리지혁신센터와 판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 구축

판교 설립 CGB 내 바이오기업 입주시설 등 마련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24-05-10 08:28 송고 | 2024-05-10 09:27 최종수정
차바이오그룹은 미국 보스턴의 '캠브리지 혁신 센터'(Cambridge Innovation Center)와 세포유전자은행(Cell Gene Biobank, CGB) 기반 오픈이노베이션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뉴스1
차바이오그룹은 미국 보스턴의 '캠브리지 혁신 센터'(Cambridge Innovation Center)와 세포유전자은행(Cell Gene Biobank, CGB) 기반 오픈이노베이션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뉴스1

차바이오그룹은 미국 보스턴의 '캠브리지 혁신 센터'(Cambridge Innovation Center)와 CGB(Cell Gene Biobank) 기반 오픈이노베이션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은 협약식에서 차바이오그룹이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설립 중인 CGB에 바이오벤처와 관련 기업들을 유치하고 이들을 지원해 혁신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데 협력할 것에 합의했다.
협약에 따라 차바이오그룹은 CGB에 국내외 R&D센터를 비롯해 기술력과 성장 잠재력이 높은 바이오벤처를 발굴해 입주시키고, 이들이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CGB는 지상 10층, 지하 4층, 연면적 6만6115㎡(2만평)로 세포‧유전자치료제 분야의 단일 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2025년 9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CDMO 생산시설 및 cGMP(우수 의약품 생산 규격) 제조시설, 줄기세포 바이오뱅크 등이 들어선다.

캠브리지 혁신 센터는 입주기업의 투자유치 지원,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 산업협력단지 구축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컨설팅을 제공해 혁신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캠브리지 혁신 센터는 1999년 설립된 글로벌 창업기업 혁신센터다. 설립자 팀 로우(Tim Rowe)는 '랩 센트럴'(Lab Central)의 공동 창업자이자 회장으로도 유명하다. 랩센트럴은 공유 실험 서비스 제공 업체다.

특히 캠브리지 혁신 센터는 이러한 서비스 모델 중 하나로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10개 도시에 공용오피스, 창업 공간, 실험공간 등을 운영하고 있다. 맞춤형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산업 클러스터를 구축 및 지원한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차바이오그룹은 케임브리지혁신센터와 함께 혁신적인 기술을 가진 기업들을 유치해 국내 바이오산업의 글로벌로의 확장을 가속할 수 있는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팀 로우 캠브리지 혁신 센터 대표는 "판교테크노밸리는 우수한 인력과 기술이 집중되어 있는 한국 바이오산업의 중심지"라며 "보스턴과 필라델피아에서 구축한 강력한 클러스터와 유사한 글로벌 선도 바이오 클러스터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cal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