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가정의 달 맞아 서울도시건축전시관서 '한옥·목조건축' 특별 전시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5-05 11:15 송고
'미래를 짓는, 서울' 전시 포스터
'미래를 짓는, 서울' 전시 포스터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미래를 짓는, 서울'을 주제로 서울한옥과 목조건축 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는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의 올해 첫 기획전시로 오는 29일까지 열린다. 또 광주 폴리와 연계해 다양한 실험의 결과물, 지속 가능한 건축재료 등을 전시해 자연스럽고 오래갈 수 있는 미래의 건축 방법을 볼 수 있다.
친환경재료로 흙벽돌 만들기와 미장체험도 진행된다.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참여 신청하면 되고, 전시관람 및 체험 참여 후기 이벤트도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 한옥' 전시는 서울시 한옥정책 1.0~4.0에 대한 정책 소개와 2016~2023년 걸쳐 서울시 우수한옥으로 선정된 한옥 97개의 연력을 살펴볼 수 있다.

'서울 목조건축' 전시는 중목구조, 친환경 소재, 에너지 효율, 탄소저감 기법 등을 적용해서 서울 내에 준공 및 준공 예정인 공공 목조 건축물 12개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협업으로 '미래를 짓는 광주 폴리 : 순환폴리'도 전시된다. '폴리(Folly)'의 건축학적 의미로 본래의 기능을 잃고 장식적 역할을 하는 건축물을 뜻한다.

전시는 오는 29일까지 진행되며 화~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오후 5시 30분 입장 마감, 월요일 휴관) 서울도시건축전시관에서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건축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특별한 전시와 체험행사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전시와 체험행사를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