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 유전자 치료 美 라투스바이오 투자

라투스, 유전자 치료제 플랫폼 보유…투자 규모 비공개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24-05-03 08:24 송고
© News1 DB
© News1 DB

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가 유전자 치료제 플랫폼을 보유한 미국 라투스바이오(Latus Bio)에 투자를 결정했다. 펀드 조성 이후 차세대 약물 플랫폼 기술 업체를 대상으로 한 6번째 투자다.

삼성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바이오 신사업 기회 탐색과 더불어 유전자 치료제 개발의 핵심 기술 연구를 위한 협업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유전자 치료제 개발사 미국 라투스바이오에 투자한다고 3일 밝혔다.
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는 삼성물산(028260),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공동 출자해 조성한 벤처투자펀드다. 삼성벤처투자가 조합을 결성해 운용한다.

라투스바이오는 중추신경계(CNS:Central Nervous System) 질환에 특이적인 아데노연관바이러스(AAV), 캡시드(Capsid) 선정 및 검증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바이오 벤처 기업이다.

AAV는 면역원성이 낮고 간단한 구조의 바이러스다. 치료 유전자를 체내에 전달해 선천적인 유전 질환에 치료 효과를 보일 수 있는 의약품 개발에 사용한다. 또 캡시드는 유전 물질을 담은 바이러스를 감싸고 있는 단백질 껍질이다.
이 회사는 차별화된 캡시드 엔지니어링 플랫폼을 바탕으로 뇌 조직 침투에 용이한 신규 AAV 캡시드를 발굴해 아직 적절한 치료제가 없는 뇌신경 질환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유전자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다수 보유하고 있다.

특히 라투스바이오 창업자 베벌리 데이비슨(Beverly Davidson) 박사는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최초로 승인한 유전자 치료제 럭스터나(Luxturna®) 개발사 스파크 테라퓨틱스(Spark Terapeutics)를 공동 창업한 AAV 업계의 세계적인 권위자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선행개발본부장 조호성 부사장은 "뇌 조직 선택성이 우수한 캡시드 발굴은 AAV 기술의 핵심 과제"라며 "라투스바이오는 AAV 분야의 높은 전문성과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 라이프사이언스 펀드의 이번 투자 규모는 양 사 합의에 따라 비공개다. 단, 라투스바이오는 삼성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를 비롯한 다수의 투자자가 참여한 총 5400만 달러(약 74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cal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