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AI로 고철 등급 판정"…LG CNS-대한제강, 합작법인 설립

'아이모스' 통해 철스크랩 분류 사업 본격화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24-05-02 08:56 송고
아이모스 직원이 'AI 철스크랩 판정 설루션'으로 화물차에 적재된 철스크랩을 판정하는 모습. (LG CNS 제공) 
아이모스 직원이 'AI 철스크랩 판정 설루션'으로 화물차에 적재된 철스크랩을 판정하는 모습. (LG CNS 제공) 

LG CNS와 대한제강이 합작법인 아이모스(Aimos)를 설립하고 '인공지능(AI) 철스크랩 등급 판정 설루션'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2일 밝혔다.

철스크랩은 철과 스크랩(Scrap)의 합성어로 고철, 쇠 부스러기 등을 말한다. 철스크랩 수요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철스크랩을 활용하는 전기로 방식은 석탄을 사용하는 용광로 방식 대비 이산화탄소의 발생량이 적기 때문이다.
LG CNS와 대한제강은 협력을 통해 AI 철스크랩 판정 설루션을 상용화했고 대한제강에도 적용했다. AI 비전 카메라가 화물차에 적재된 수백개 이상의 철스크랩을 모두 식별할 수 있다.

설루션은 도금·도색이 안 된 파이프 등 가공하지 않은 고품질의 '생철', 대형 기계 해체 물과 같이 부피가 크고 무거운 '중량', 자전거, 농기구 등 생활 고철로 대표되는 '경량' 등 한국산업표준에 맞춰 등급을 구분한다. 크기와 부피가 작은 품목도 인식이 가능하다. 등급에 따라 가공·정제 과정은 달라진다.

이 설루션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하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다.
아이모스는 국내 최대 철스크랩 유통사인 '에스피네이처'와 협력해 설루션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현신균 LG CNS 대표는 "철강 업계의 친환경 생산 체계 구축을 위해 아이모스의 기술력을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cho8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