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송현동 부지에 '녹지공간' 조성…구로디지털단지역 상업·문화기능 강화

제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5-01 09:00 송고
송현동 부지 현장사진(서울시 제공)
송현동 부지 현장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제5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북촌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변경에는 송현동 부지(48-9번지 일대, 3만 6903.3㎡)의 구 미대사관직원숙소미대사관직원숙소 특별계획구역을 폐지하고 문화공원, 주차장 및 문화시설로 결정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송현동 부지는 입지적으로 조선의 역사를 대표하는 경복궁, 광화문광장과 청와대, 헌법재판소, 대사관 등 주요 행정기관이 입지한 중심지에 위치하고 있다. 또 주요 박물관‧미술관‧공연장이 일대 밀집하는 등 대한민국의 역사·문화의 중심공간이자 서울 도심 관광 벨트의 중심이다.

현재 송현동 부지는 동서로는 서촌-경복궁-창덕궁을 잇고, 남북으로는 북촌, 인사동을 잇는 주요 역사․문화관광축 상에 있다.

임창수 미래공간기획관은 "송현동의 역사·문화적 가치 등을 고려해 이건희기증관(가칭)과 함께 시민 모두를 위한 녹지공간으로 제공해 시민 누구나 도심을 거닐며 쉬고 문화를 즐길 수 있는 매력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도심 주차난 해소를 위한 인프라 확충과 함께 자연과 문화가 어우러진 열린 복합문화공간으로서 서울에 또 하나의 매력공간이 탄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시·건축공동위원회는 '구로디지털단지역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도 수정가결했다.

대상지는 지하철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남측으로 G밸리 국가산업단지와 연접하여 자리 잡고 있으며, 구역 내 먹자골목이 자리 잡아 출퇴근 시간 G밸리 근로자 및 상업가로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이다.

이번 지구단위계획의 변경은 역세권 특성에 부합하는 용도계획과 밀도계획을 마련해 상업·문화기능을 활성화하고 광역중심으로서의 위상 및 G밸리 지원기능을 강화하고자 하는 관리계획 변경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결정을 통해 가산·대림 광역중심의 생활권을 더욱 활기 있게 하고, 도시계획적 관리를 도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