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마천3구역·광운대 물류부지 등 건축심의 통과…총 7642세대 공급

서울시, 제9차 건축위원회 개최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5-01 06:00 송고
마천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조감도
마천3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조감도

서울시는 지난달 30일 제9차 건축위원회를 열고 '마천3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등 총 4건의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1일 밝혔다.

심의에 통과된 곳은 △마천3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광운대역 물류부지 개발사업(복합용지) △길동 삼익파크아파트 주택정비형 재건축사업 △영등포1-11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등 4곳으로 7642세대(공공주택 1132세대, 분양주택 6510세대)의 공동주택이 공급되고, 근린생활시설, 부대복리시설 등이 건립된다.
지하철 5호선 마천역 인근에 있는 '마천3구역'은 25개 동 지하 5층~지상 25층 규모로 공동주택 2364세대(공공 400세대, 분양 1964세대)가 들어선다.

건축위원회는 서측 인접지구에서 동측 학교예정지로 통학 보행할 수 있도록 공공보행통로를 2개소 계획하여 공공성을 확보했고, 쾌적한 보행환경 및 휴게공간을 제공했다.

또 대지를 여러 판으로 나눠서 지형의 고저 차에 순응하는 계획을 수립했고, 분양주택과 공공주택간 차별을 두지 않는 소셜믹스(사회혼합)를 적용해 건축계획 세대 배치를 계획했다.
지하철 1·6호선 석계역, 1호선 광운대역 인근에 있는 '광운대역 물류부지 개발사업'은 8개 동 지하 4층~지상 49층 규모로 공동주택 3072세대(공공 410세대, 분양 2662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건축위원회는 대지 북측·중앙·남측 주요 동선이 지나는 곳곳에 공공이 활용할 수 있는 공개공지를 조성했으며, 단지의 규모를 고려해 주동별 부대시설을 별도로 계획해 편의성을 증진했다.

또 동측 인접주거단지변으로 연도형 상가를 추가 계획하여 활력있는 가로환경을 조성했으며, 대상지 남북으로 이어지는 공공보행통로의 활성화를 위해 보행로를 따라 연도형 상가와 조경공간으로 다채로운 공간을 계획했다.

지하철 5호선 굽은다리역 인근에 있는 '길동삼익파크아파트 주택정비형 재건축사업'은 15개 동 지하 3층~지상 35층 규모로 공동주택 1388세대(공공 151세대, 분양 1237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건축위원회는 변경 심의를 실시해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하고, 전차 위 계획 대비 일부 주동 위치의 이동 및 층수를 조정해 정북일조를 적용했으며 단지 내·외부의 일조를 개선하는 배치를 계획했다.

또 대지 서측에 공공이 이용할 수 있는 문화공원을 계획하고 단지 내 경로당, 다함께돌봄센터 등 지역공유 커뮤니티 시설을 문화공원과 연계해 계획했으며 지역에 필요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실시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과 5호선 영등포시장역 사이에 위치한 '영등포 1-11 재정비촉진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은 4개 동 지하 9층~지상 39층 규모로 공동주택 818세대(공공 171세대, 분양 647세대)와 판매시설 등이 건립된다.

건축위원회는 전차 위 지적사항을 개선해 영중로변에서의 통경축을 확보하고자 북서 측 가각부와 영중로변 중앙에 공개공지를 설치하고, 주동 타입을 타워형으로 변경했다.

또 영중로변 가로활성화를 위해 저층부에 판매시설 및 주민공동시설을 계획해 거주자와 지역 주민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으며, 사업지 북측에서 남측 보행자전용도로까지 이어지는 공공보행통로를 조성해 지역 주민이 단지 내외부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서울 내 원활한 주택을 공급하고, 서울의 매력을 한층 더 끌어올릴 수 있는 조화롭고 창의적인 건축계획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건축위원회를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