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5월 전국 3만9593세대 분양…전년 동월 比 489%↑

4월 공급실적률 60%, 전국에서 2만2,882세대 분양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4-29 08:30 송고
사진은 이날 오전 남산타워에서 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4.4.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사진은 이날 오전 남산타워에서 본 아파트 단지 모습. 2024.4.3/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29일 직방이 오는 5월 분양 예정 물량을 조사한 결과 43개 단지, 총 3만 9593세대가 분양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월(6720세대)과 비교하면 489%나 증가한 물량이다.

전국에서 1000세대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가 분양을 준비하며 5월 전국 분양 예정 물량이 많았다. 단지 총규모가 1000세대 이상인 단지는 43개 사업장 중 16개다.
수도권에서는 2만 3404세대가 분양예정이다. 경기에서 가장 많은 물량인 1만 8981세대가 공급되며 서울 2459세대, 인천 1964세대 순이다.

경기는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지구주상복합 1694세대를 비롯해 수원시 장안구 북수원이목지구디에트르더리체(Ⅰ,Ⅱ) 2512세대, 김포시 김포북면우미린파크리브 1200세대, 용인시 처인구 용인푸르지오원클러스터1단지 1681세대, 평택시 고덕국제신도시서한이다음그레이튼 1138세대 등 대단지 아파트가 곳곳에서 공급된다.

서울은 강동구 성내5구역을 재개발한 그란츠리버파크 407세대, 마포구 공덕1구역을 재건축한 마포자이힐스테이트 1101세대 등이 공급된다. 인천은 계양구 계양롯데캐슬파크시티1단지 1964세대가 5월 분양 예정 물량으로 집계됐다.
지방은 1만 6189세대가 공급된다. 지역별로 △울산 3047세대 △충남 1854세대 △대전 1779세대 △부산 1581세대 △충북 1451세대 △대구 1431세대 △제주 1401세대 △강원 1377세대 △경남 975세대 △전북 576세대 △경북 491세대 △광주 226세대 순으로 분양될 예정이다.

직방이 이달 분양 예정 단지 총 4만 825세대(일반분양 3만 4091대) 중 실제 분양이 이루어진 단지를 다시 조사한 결과 총 2만 4391세대(공급실적률 60%), 일반분양 1만 8352세대(공급실적률 54%)로 집계됐다.

청약홈 개편에 미뤘던 봄 분양이 이달 본격 돌입하면서 예정 물량이 많았던 것과 비교하면 예상치의 60% 물량이 실제 공급됐다. 다만 전년 동기(2023년 4월), 1만5,192세대가 분양된 것과 비교하면 양호한 공급 실적에 속한다.

4월 청약경쟁률은 1순위 평균 전국 2.6대 1로 집계됐다. 전국 청약경쟁률은 그리 높지 않지만, 단지별로는 경쟁률이 차이를 보이며 양극화가 분명하게 나타났다. 이달 분양단지 중 청약경쟁률이 가장 치열했던 단지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의 엘리프남위례역에듀포레 단지다. 분양가상한제 단지로 1순위 평균 43.7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직방 측은 "5월 전국에서 많은 물량이 공급될 예정인 가운데 분양가의 경쟁력 그리고 입지 등에 따라 양극화는 계속 이어질 전망"이라며 "공사비 급등 여파에 장기적으로 신규 공급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며 최근 분양 전망이 개선되고 있지만 불확실한 집값 전망 등에 따라 수요자들의 선별 청약 양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