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궁동·갈현동·시흥동 모아주택 3곳 통합심의 통과…402세대 공급

제6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 소위원회 개최

(서울=뉴스1) 김도엽 기자 | 2024-04-28 11:15 송고
구로구 궁동 240번지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서울시 제공)
구로구 궁동 240번지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지난 26일 제6차 소규모주택정비 통합심의 소위원회를 열고 '구로구 궁동 240번지 일대 모아주택' 등 3건의 통합심의를 통과시켰다고 28일 밝혔다.

심의에 통과된 모아주택은 △구로구 궁동 240번지 일대 △은평구 갈현동 259-7번지 일대 △금천구 시흥동 920-13번지 일대 등 총 3곳으로 3~4년 내 402세대 주택이 공급된다.
구로구 궁동 240번지 일대 모아주택은 2개 동 지하 2층~지상 14층 규모로 △전체 세대수의 10% 이상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완화(200%→224%) △제2종 일반주거지역(7층) 내 층수 완화(7층 이하→평균 층수 11층) △대지안의 공지 완화 △발코니 삭제 완화 및 모아주택 사업시행계획 수립 기준을 적용해 총 70세대(임대 7세대 포함)를 공급된다.

오는 2025년 4월 착공을 목표로 추진 중으로, 이번 통합심의위원회로 보도와 차도가 분리되어 있지 않은 북측도로에 2m 보도를 확보하고, 가로변 근린생활시설과 주민공동시설을 설치, 휴게공간을 조성해 인접 주민 및 입주자가 이용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아울러 서측과 동측의 4m 이상 고저 차가 있는 경사 지형을 활용해 굴토량을 최소화한 지하주차장 및 합리적 대지조성으로 휴게공간과 피트니스, 골프연습장 등 커뮤니티시설로 입주민과 지역주민을 위한 휴식·여가공간을 제공한다.
지하철 3·6호선 연신내역 인근에 있는 '은평구 갈현동 259-7번지 일대 모아주택'은 연면적 2만 1213㎡, 지하 2층~지상 14층 규모로, 2종 일반주거지역(7층 이하) 내 자리 잡고 있으나 △지하주차장 설치 및 지상녹지 조성 △가로 대응형 배치 △대지 안의 공지 활용 보도 조성 △가로 활성화 시설 설치 및 모아주택 사업시행계획 수립 기준을 적용, 평균 13층까지 층수를 완화해 총 150세대가 공급된다.

소위원회는 주동 분리를 통해 통경축을 확보하는 한편 건물 측벽을 커튼월 형태로 구성해 변화감 있는 입면 디자인을 통해 경관을 향상했다.

또 열악한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좁은 도로의 측면에 대지 안의 공지를 활용한 2m 보도를 조성해 입주민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보행 편의를 높였다. 지상 1층에는 가로 대응형 연도형 상가와 주민공동이용시설을 설치해 생활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금천구 시흥동 920-13번지 일대 모아주택은 3개 동 지하 2층~지상 23층 규모로 △전체 세대수의 20% 이상 임대주택 건설에 따른 용적률 완화(200%→250%) △제2종 일반주거지역 내 건축물 층수 완화(7층 이하→23층) △발코니 삭제 완화로 디자인 특화와 인근 모아타운과 연계한 모아주택 사업시행계획 수립 기준을 적용해 총 182세대(임대 36세대 포함)를 공급할 예정이다.

인근 모아타운과 은행나무로(20m 도로)를 연결해 폭 6m 동측도로를 8m로 확장해 모아타운으로 진입하는 차량의 접근성을 개선했으며, 대로변에 접한 복합문화공간과 연계하여 주민휴게 공간이 확보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아울러 동·서·남측 도로에 면해 보도 부속형 전면공지(2m)를 조성해 보행환경이 개선되도록 했으며, 진입마당, 휴게공간, 주민운동공간, 어린이놀이터 등 옥외 커뮤니티시설로 입주민과 지역주민을 위한 휴식·여가공간을 제공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차난, 녹지 부족 등으로 주거환경이 열악한 지역에 모아주택 사업을 통해 양질의 주택이 공급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dyeop@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