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LG화학-유바이오로직스, 백신 국산화 협력…6가 백신 원액 위수탁

유바이오로직스서 6가 혼합백신 항원 중 '백일해' 원액 공급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24-04-25 08:43 송고
LG화학 스페셜티케어 사업부장 박희술 전무(왼쪽)와 유바이오로직스 백영옥 대표가 백신 원액 임상시료 CMO 계약 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LG화학 제공
LG화학 스페셜티케어 사업부장 박희술 전무(왼쪽)와 유바이오로직스 백영옥 대표가 백신 원액 임상시료 CMO 계약 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LG화학 제공

LG화학(051910)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영아용 혼합백신 개발에 속도를 내기 위해 유바이오로직스와 손을 잡았다.

LG화학은 6가 혼합백신 'LR20062'의 핵심 항원인 '정제 백일해'(acellular Pertussis, aP) 원액 생산을 유바이오로직스에 위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LR20062는 디프테리아, 파상풍, 백일해, 소아마비, 뇌수막염, B형간염 등 6개 감염질환을 예방하는 백신이다. 현재 임상1상을 완료한 상태로 올해 안으로 임상2상 진입을 준비 중이다.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유바이오로직스에 정제 백일해 균주 제공, 원액 제조공정 및 시험법 기술을 이전하고, 이를 바탕으로 유바이오로직스는 임상 3상 단계부터 백일해 원액을 LG화학에 공급할 예정이다.

LG화학은 장기적 원액 확보를 위해 유바이오로직스 GMP(제조·품질관리 기준) 인증 시설 구축에도 추가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며, 상용화 이후 연간 최대 2000만 도즈를 공급받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
LG화학이 유바이오로직스와 손을 잡은 것은 해외 제조사의 국가별 차별적 공급 전략, 품절 이슈 등이 국내 백신 수급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는 상황에서 고객이 선호하는 혼합백신을 적기 개발해 안정적인 국내 공급망 역할을 하기 위해서다.

6가 혼합백신 국내 공급사는 다국적 제약사 단 한 곳에 불과하다. 중장기 수요 대응을 위한 추가 공급사의 필요성이 크게 대두되고 있는 상황으로 LG화학은 이번 협력을 바탕으로 LR20062를 2030년 국내 상용화할 계획이다.

LG화학 스페셜티-케어(Specialty Care) 사업부장 박희술 전무는 "국내 대표 백신 기업인 유바이오로직스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임상 개발에 한층 속도를 낼 것"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안정적으로 필수 백신을 접종할 수 있는 환경 마련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cal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