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강남, 먼저 고백해 사귄 일본인 전 여친과 재회…"♥이상화도 허락"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3-05 13:58 송고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강남이 일본에서 학창 시절 친구들을 만나 추억을 나눴다.
4일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에 공개된 '그분 동의하에 만나고 왔습니다' 편에서는 강남이 일본 요코하마에 있는 모교 YMCA를 방문하고 동창들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남은 먼저 고등학생 때 단골손님이었던 라멘집을 찾아 사장님에게 "제가 한국에서 슈퍼스타가 됐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근처 카페에서 고등학교 친구들을 만나기로 한 강남에게 제작진이 "듣기로는 엄청난 분을 만난다고 하던데"라고 말을 건네자, 강남은 "올지는 모르겠지만 쓰치다 하루미라고. 어렸을 때 사귄 친구가 온다. 살짝 떨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물론 상화한테 허락은 받았다. '(네가 불편하면) 난 안 만나도 된다' 그랬더니 상화가 '나는 궁금해'라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잠시 후 강남은 친구 도모와 친구이자 전 여자친구인 하루미를 15년 만에 만나 회포를 나눴다. 하루미는 "오늘 (강남) 피해자 모임 아니냐. 전부 말할 거야"라며 강남의 학창 시절에 대해 폭로하겠다고 선전포고해 강남을 긴장하게 했다.
하루미는 졸업앨범을 공개했고, 자신의 사진을 본 강남은 "보여주면 안 될 거 같은데. 범죄자 같아"라며 웃었다.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유튜브 '동네친구 강나미')

강남이 자신의 첫인상에 대해 묻자 하루미는 "재수 없는 녀석이다 싶었다"고 말했지만, 제작진은 "하루미 씨가 전화 인터뷰에서는 강남 첫인상이 '미남'이었다고 하던데"라며 다르게 말했다. 이에 강남은 "거봐, 아닌 척하더니 역시나"라며 우쭐해했다. 도모는 "강남이 잘생겼었는데 우리랑 어울리고 나서 점점 살이 올라서…"라며 강남을 놀렸다.

강남이 "우리가 어쩌다 사귀게 됐지?"라고 하자, 하루미는 "정식으로 사귄 건 다 같이 카페에 갔다가 네가 나한테 역까지 바래다 달라고 했던 때였다. 길을 걸어가는데 네가 고백했다"고 답했다. 강남은 "네가 아니고 내가 고백했다고?"라며 당황해했다.

이어 강남이 "근데 우리 왜 헤어졌지?"라며 "헤어지자는 말 따로 안 했잖아. 자연스럽게 헤어졌는데"라고 하자, 하루미는 "그냥 내가 거리를 두려고 했다"고 답했고, 강남은 "나 차인 거였구나"라며 뒤늦게 알게 된 진실에 웃음을 터뜨렸다.


syk13@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