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미노이, '광고 촬영 불참' 논란에 "계약서에 가짜 도장 찍혀" 반박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3-04 05:37 송고
미노이 SNS 갈무리
미노이 SNS 갈무리
'광고 촬영 불참' 논란에 휩싸인 가수 미노이가 당시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4일 미노이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모델로 활동 중인 뷰티 브랜드 광고 촬영 불참과 관련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먼저 미노이는 "먼저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대응하지 말라고 했지만 이제는 못 참겠다, 용기 내어보고 싶다"라며 "(라방에서) 내가 눈물을 보인 것과, 내가 이야기한 '인생의 기준에 있어서 죄를 저질렀다'라고 말한 부분은 연관이 없다, 이래저래 고민과 일들이 많았다"라고 해명했다.

미노이는 '광고 불참'과 관련해 "기사 내용과 달리 두 시간 전에 광고에 불참하는 일은 없었다"라며 "난 이번 광고의 계약 내용도 공유받지 못했고 언제 계약서가 쓰였는지도 모른다, 정산서에 광고 비용이 들어와 있는 걸 보고 계약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후 계약서를 보여달라고 했지만 보여주지 않아 기다리다가 직접 찾아가 열람했다"라며 이때 내 도장과 다르게 생긴, 내 이름이 쓰인 가짜 도장이 (계약서에) 찍혀있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노이는 "(계약서를 보니) 2022년 광고 계약서와 비교해 내용이 많다고 느껴져 조건을 수정해 주길 요구했으나, 조율이 되지 않아 촬영하지 못하겠다는 의사를 정확히 전달했다"라며 "이후 대표님께서 친언니에게 전화해 '촬영하지 않아도 되는데 생각이 많은 것 같아 걱정된다'라고 했다는 말을 듣곤, 광고를 찍지 않는 것으로 정리가 됐다고 이해했다"라고 당시 상황에 대해 이야기했다.
하지만 AOMG 광고팀은 브랜드 측에 상황을 정확히 전달하지 않았다고. 그 후 미노이의 '라방'이 진행됐고, 뷰티 브랜드 측의 기사도 보도됐다. 미노이에 따르면, 이때 AOMG 대표가 빠르게 대응하자는 입장을 전했고, 미노이는 양측의 상황을 고려해 AOMG가 '대리서명의 이해관계가 달라 광고에 참여하지 않았다'라고 정리한 입장 발표에 동의했다. 그러나 이후 '두 시간 전 광고 불참'이라는 내용으로 보도가 됐고, 그럼에도 AOMG 대표는 이슈가 더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해 대응하지 말라고 했다는 게 미노이의 주장이다.

미노이는 "회사와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아 양측 모두 변호사의 검토를 받고 있는 중"이라고 현재 상황을 전했다.

또한 미노이는 전주 얼티밋 페스티벌 지각, 실내 흡연 논란에 대해서도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 "무대응만이 최선의 대응이 아니라, 진심을 전하고 또 잘못을 사과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많이 느꼈다"라고 했다.

한편 지난달 미노이는 '라방'(라이브 방송) 중 눈물을 흘려 걱정을 샀지만, 이후 본인이 모델로 활동 중인 뷰티 브랜드 광고 촬영에 갑자기 불참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이는 당사와 아티스트 간 광고 계약 체결 대리서명에 대한 권한 이해가 서로 달라 발생한 일"이라며 이후 상호 소통을 원활히 마쳤다고 전한 바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