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백일섭, 7년 절연했던 딸과 또 갈등 "유학 반대"

'아빠하고 나하고' 6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3-03 09:40 송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가요계 레전드' 남진이 '아빠하고 나하고'에 스페셜 게스트로 출격, '60년 지기' 백일섭을 향한 의리를 과시한다.
오는 6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리얼 가족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에는 '거물급 게스트' 남진의 출연으로 스튜디오가 발칵 뒤집어진 가운데, 백일섭과 남진의 가슴 뭉클한 '60년 우정'이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예약했다.

특히 남진은 "다른 사람은 몰라도 백일섭 형님은 무조건"이라며, 다른 모든 스케줄을 뒤로한 채 '아빠하고 나하고'를 방문했다고 밝혀 감동을 선사했다. 앞서 백일섭은 의붓아버지와의 마찰로 인해 힘들었던 시절, 동향 친구인 남진을 만나 큰 위로를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화통한 입담의 남진은 "힘이 펄펄한 총각 때 둘이 많이 거시기했다"라며 두 사람의 젊은 시절 에피소드를 대방출한다. 또 딸 셋, 아들 하나를 둔 아빠로서 자식들과의 사이를 방송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어서 더욱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몰랐던 백일섭 부녀의 사연을 '아빠하고 나하고'를 통해 알게 된 후 챙겨보고 있다고 밝힌 남진은 "일섭이 형이 그동안 그런 일이 있었던 건 몰랐다. 마음이 거시기하다"라며 미안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아빠의 졸혼 이후 7년간 절연했던 백일섭 부녀는 새로운 갈등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백일섭의 딸 지은 씨는 "아이들 키우느라 일부러 내 꿈은 멀리하고 있었는데, 계속 꿈을 가지고 있었다"라며 유학에 대한 뜻을 내비쳤다. 딸이 꺼낸 갑작스러운 이민 이야기에 백일섭은 "나는 지금까지도 반대다, (이민을) 가면 자주 못 만나지 않나"라며 섭섭한 감정을 내비쳤다.

이민을 통해 꿈을 찾고 싶은 딸과 다시 찾아온 이별이 서운한 아빠, '60년 지기' 남진도 눈물을 흘리고 만 백일섭 부녀의 안타까운 사연은 오는 6일 오후 10시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