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연경 저격' 이다영, 오지영 괴롭힘 징계 소식에 "4년 전이 더 끔찍"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2-28 15:17 송고
(이다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다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배구선수 이다영이 오지영 중징계 소식에 또 한 번 김연경을 소환했다.

27일 밤 이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지영이 팀 동료를 괴롭혀 '1년 자격정지'의 중징계를 받았다는 보도를 갈무리해 올리고 "직장 내 괴롭힘 더 끔찍했던 4년 전"이라고 썼다.
이다영은 지난해 8월부터 김연경과의 불화설을 공개적으로 언급해오고 있다. 그는 SNS에 김연경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고 김연경을 '성희롱, 왕따, 직장 폭력, 갑질 가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김연경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지만 이다영은 "잘 포장해도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 "왜 아직도 입 다무냐" 등의 저격글을 올려 지속적으로 피해를 당했다고 호소하고 있다.

한편 한국배구연맹(KOVO)은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KOVO 대회의실에서 오지영의 인권침해 행위에 대한 2차 상벌위원회를 개최, 1년 자격정지 징계를 내렸다.

앞서 KOVO에는 익명의 신고자로부터 오지영이 구단 내에서 다른 선수를 집요하게 괴롭혔다는 신고가 들어왔고, KOVO 상벌위원회는 조사를 거쳐 신고 내용이 사실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하지만 오지영 측은 "소명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았다"며 "재심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징계에 대한 재심은 열흘 안에 할 수 있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