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샤이니, 6년 만에 개최한 도쿄돔 콘서트 전석 매진…10만 관객 운집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4-02-26 08:14 송고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그룹 샤이니(SHINee)가 약 6년 만의 도쿄돔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24~25일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된 '샤이니 월드 VI [퍼펙트 일루미네이션] 재팬 파이널 라이브 인 도쿄돔'은 샤이니가 지난해 9~11월 3개월간 일본 총 4개 도시를 순회한 아레나 투어를 집대성하고 한층 업그레이드해 투어의 화려한 막을 내리는 콘서트로, 양일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총 10만 명의 관객을 운집해 샤이니의 강력한 티켓 파워와 굳건한 현지 인기를 실감케 했다.

샤이니는 이번 공연에서 대표 히트곡 '셜록'(클루+노트) 일본어 버전으로 오프닝을 웅장하게 열었으며, 곡의 도입부 가사가 6년 만에 도쿄돔 가득 울려 퍼지자 폭발적인 함성이 터져 나와 시작부터 관객들을 열광에 빠뜨렸다.

또한 록 버전 편곡으로 강렬한 분위기를 극대화한 '하드', 청량하고 감각적인 '뷰', 뜨거운 에너지로 넓은 공연장을 꽉 채운 '에브리바디, '루시퍼' 등 다양한 히트곡 무대 '쥬스', '런어웨이' 등 앨범 수록곡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오랜만에 도쿄돔에서 현지 팬들과 마주하는 만큼, '드림 걸', '데리러 가', '누난 너무 예뻐', '산소 같은 너' 일본어 버전, '피카소', '유어 넘버', '파이어', '러브', '키미노세이데' 등 팬들이 보고 싶어하던 현지 발표곡까지 약 3시간 동안 총 28곡의 풍성한 세트리스트를 선보여 열띤 호응을 얻었다.

더불어 콘서트 현장을 찾은 관객들은 팬 라이트로 이룬 찬란한 민트빛 물결 속에서 샤이니에게 큰 응원과 함성을 보내며 공연을 열정적으로 즐긴 것은 물론, 앙코르 전 샤이니의 일본곡 '키미가이루세카이'를 떼창했다.

공연 말미 샤이니는 팬들을 향한 진심 어린 마음을 녹인 '센넨, 즛토소바니이테'를 열창하며 이번 공연의 피날레를 장식, "6년 만에 도쿄돔에 오게 돼서 실감이 안 났지만 이렇게 다시 이곳에 설 수 있어서 기쁘다, 여러분이 보내주시는 에너지가 다 전해졌고 늘 저희 곁에 있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이번 공연을 비롯한 샤이니와 샤이니월드의 만남을 꼭 기억해 주시면 좋겠다, 언제나 여러분이 저희 희망이고 샤이니는 지금부터 시작"라는 소감으로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샤이니는 오는 3월 2일 싱가포르, 16일 홍콩에서 아시아 투어를 개최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