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현무 "손절 리스트 만들어 주기적으로 인맥 정리…술 마셔서 실수? 용서 안한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4-02-21 09:57 송고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전현무가 주기적으로 인맥을 정리한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SBS '강심장VS'는 '멘탈 전쟁: 유리가 강철을 이기는 법'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병옥, 방송인 사유리, 댄서 모니카와 립제이, 그리고 스켈레톤 국가대표 출신 윤성빈이 출연했다.

인간관계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전현무는 "저는 냉정한 편"이라며 한 일화를 전했다. 그는 "친하게 지내던 동생이 저한테 실수를 했다"며 "막말을 했는데 술 취해서 기억이 안 난다고 하더라. 그다음 날 '제가 실수했나요?' 하길래 '아니야 괜찮아. 그럴 수 있지' 하고 번호를 확 바꿔버렸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문세윤이 "본인 번호를 바꾼 거냐"고 묻자, 전현무는 "손절할 사람들 리스트를 만들어놓고 걔네들에게 (번호를) 안 줄 생각을 하고 (바꾼다)"라며 "저는 한꺼번에 인맥을 싹 정리하는 스타일이다. 저는 이걸 인맥 청소라고 얘기한다. 아무리 술 취해서라도 그런 행동을, 그런 말을 했다는 건 그 사람의 일부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현무는 그 손절한 후배와 다시 만난 후일담도 전했다. 전현무는 "어느 날 손절한 후배와 다시 만났는데 번호를 알려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번호 안 알려줬나? 어? 잠깐만' 하고 도망갔다"고 덧붙였다.



syk13@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