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태진아, 아내 옥경이 치매 간병…눈물의 듀엣 무대 [RE:TV]

'조선의 사랑꾼' 12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4-02-13 05:10 송고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캡처
TV조선 '조선의 사랑꾼' 캡처
가수 태진아가 '조선의 사랑꾼'에서 아내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오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태진아, 이옥형(애칭 옥경이) 부부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태진아가 치매를 앓고 있는 아내 옥경이를 24시간 간병 중인 일상이 공개됐다. 태진아의 아내는 5년 전,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을 받았다. 태진아는 "아내는 내가 가장 힘들 때, 바닥에 있을 때 나를 택해줬다"라며 "나는 아내에게 잘해줘야 할 의무가 있다, 아내는 나에게 받을 권리가 있다"라고 아내를 향한 사랑을 고백했다. 이어 태진아는 "하루 종일 내가 옆에서 손을 잡아줘야 한다"라며 "아내가 날 기억하고, 천천히 잊어줬으면 좋겠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태진아는 1981년 미국 생활 중, 아내에게 첫눈에 반해 적극적으로 구애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에서 어머니의 임종 소식을 듣고 괴로워하는 태진아를 아내 옥경이가 위로하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고. 태진아는 당시 전 재산이 15만 원밖에 없어 아내가 장모님과 거주하는 단칸방에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고 회상했다.

태진아 부부와 절친한 배우 선우용여와 윤미라가 두 사람을 찾아왔다. 옥경이의 치매 소식을 들은 선우용여, 윤미라는 옛 기억에 익숙한 절친 옥경이를 위해 틈틈이 찾아온다고. 치매를 앓던 남편을 먼저 떠나보낸 선우용여는 "태진아가 더 힘들다, 나도 간병하면서 뇌경색이 왔다, 내가 경험했기 때문이다"라며 울컥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태진아 부부의 집이 공개됐다. 태진아는 치매로 기억을 잃은 아내가 집이 낯설지 않도록 집안 곳곳에 두 사람의 사진과 아들 이루의 편지 등을 배치했다. 이어 태진아는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아내에게 추억의 노래를 불러줬다. 태진아의 아내는 '옥경이'를 기억하고 함께 부르기도. 이후 태진아는 디너쇼에서 아내와 눈물의 듀엣 무대를 선보이며 시선을 모았다.

한편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은 혼자보다 둘이라서 더 아름다운 사랑꾼들과 그들의 달콤살벌한 러브스토리를 담은 리얼 다큐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