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응경 "남편 이진우 뇌출혈 소식에 무릎 꺾이고 주저 않아"

'속풀이쇼 동치미' 2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3-12-02 17:18 송고
MBN '속풀이쇼 동치미' 예고 영상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예고 영상 캡처
배우 이응경이 과거 남편의 뇌출혈 소식을 들었을 때 충격 받았다고 전했다.

2일 오후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부부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이응경-이진우 부부 역시 출연, 자신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선공개된 예고편에서 이응경은 지난 2010년 이진우가 뇌출혈로 수술했을 당시를 떠올렸다. 이응경은 "보통 뇌출혈이 일어나면 3시간 안에 병원에 가야 하는데, 우리는 27시간 뒤에 가게 됐다"라며 "지방 병원에 갔다가 '몸이 안 좋으니 쉬다 가세요'라고 해 하루 있었는데, 다음날 사람이 점점 말을 못하고 식은땀을 흘리는 거다"라고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했다.

이응경은 "병원에 갔더니 의사가 '왜 이제욌냐'는 눈빛으로 쳐다보며, 뇌출혈이라고 응급상황이니 CT 찍어야 한다고 했다"라며 "그때 무릎이 꺾이면서 주저 않고 정말 간절하게 기도를 한 뒤 담대한 마음으로 사인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모른다고 했는데 1시간50분 만에 회복실로 간다고 하더라, 의사가 마스크를 벗고 웃으면서 '럭키, 기적이다, 아주 잘됐다'라고 했다"라며 수술이 잘 끝났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행히 출혈 당시 피가 퍼지지 않고 응고돼 깨끗하게 띄어졌다, 5일 만에 퇴원했다"라며 "그걸 토대로 지금까지 살다보니 그때의 고통이 오리혀 감사하게 느껴진다"라고 한 뒤 힘든 시간을 겪고 있는 박수홍-김다예 부부에게도 힘을 내라고 전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