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간경화 투병 중 영면' 염동현, 오늘 사망 2주기…유작 '서울의 봄' 흥행몰이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3-12-02 09:01 송고 | 2023-12-02 09:02 최종수정
염동현/사진=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염동현/사진=스타빌리지엔터테인먼트
배우 고(故) 염동현이 사망 2주기를 맞았다.

염동현은 간경화로 투병 중 지난해 12월2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1994년 연극배우로 활동을 시작한 염동현은 이후 드라마와 영화로도 활동 영역을 넓혔다. 그는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 '더킹 투하츠', '피노키오'와 영화 '아수라' 등에 출연했다.

최근 개봉해 흥행 질주 중인 '서울의 봄'이 염동현의 유작이다. 극 중 염동현은 하나회 소속 장군으로 존재감을 발산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