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다영, 또 김연경 저격?…"잘 포장해도 진실은 언젠가 밝혀진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3-11-07 09:03 송고
(이다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 News1 DB)
(이다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 News1 DB)

학교 폭력 논란으로 V-리그를 떠난 이다영이 또 한 번 김연경을 저격하는 듯한 글을 게재했다.

6일 이다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진실은 거짓으로 잘 포장한다 해도 언젠가 밝혀진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이다영이 이번에도 자신의 불화설 상대인 선배 김연경을 염두에 두고 올린 글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게시물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이다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이다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한편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김연경과 함께 2020~2021시즌을 흥국생명에서 함께 활약했다. 이후 쌍둥이 자매의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지면서 흥국생명에서 방출됐고, 이들은 2021년 10월 그리스 리그로 이적했다.

현재 프랑스 리그에서 뛰고 있는 이다영은 지난 8월 프랑스 출국을 앞두고 김연경과의 갈등을 공개적으로 언급했다. 이후 SNS에 김연경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하거나 김연경을 향해 '성희롱, 왕따, 직장 폭력, 갑질 가해자'라고 주장하면서 폭로를 이어갔다.

특히 이다영은 지난 9월 김연경과 침대에 함께 누워 팔베개를 하고 있는 다정한 모습의 사진을 공개하며 "공식적으로 사과하면 가장 숨기고 싶어 하는 그것만은 영원히 비밀로 해주겠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