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교통사고 중상자 구조했는데 내 딸…결국 사망" 구급대원 비극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11-25 09:48 송고
구급대원 제이미 에릭슨의 17세 외동딸 故 몬태나 에릭슨. (캐나다 CTV 뉴스 갈무리)

교통사고로 중상을 입어 얼굴을 알아볼 수 없는 환자를 구조했던 구급대원이 자신이 구한 건 사랑하는 외동딸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23일(현지시간) 캐나다 CTV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5일 구급대원 제이미 에릭슨은 캐나다 앨버타주의 한 도로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에 출동해 구조 활동에 나섰다.

사고 현장에는 트럭과 충돌해 심하게 찌그러진 승용차가 있었고 에릭슨은 필사의 힘을 다해 다친 소녀를 끌어낸 후 병원으로 이송했다.

소녀는 심각한 부상을 입고 있어 얼굴을 잘 알아볼 수 없는 상태였기에 에릭슨은 이 참사가 자신에게 닥친 비극인 걸 전혀 알지 못했다.

하지만 그 후 퇴근해 집에 도착한 에릭슨은 경찰의 연락을 받고 자신이 구했던 환자가 열일곱 살 된 자신의 딸 몬태나인 것을 알게 됐다.

에릭슨의 가슴은 무너져 내렸지만 비극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병원에서 사경을 헤매던 딸은 결국 사흘 뒤 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현지 언론과 인터뷰하며 눈물을 흘린 제이미 에릭슨. (캐나다 CTV 뉴스 갈무리)

에릭슨은 18일 몬태나의 부고를 알리는 글을 전하며 "나는 산산조각이 난 채 부서진 것 같다"고 심정을 털어놨다. 하지만 에릭슨은 힘든 마음을 딛고 어려운 결정을 했다. 딸의 장기를 기증하기로 한 것.

"사랑하는 딸은 하늘로 떠나면서 두 사람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했다"고 에릭슨은 전했다. 에릭슨은 "내 아기가 다른 이들을 통해 삶을 이어갈 수 있어서 그나마 위안이 된다. 딸이 자랑스럽다"라며 "딸이 너무 보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릭슨의 동료와 친구들은 몬태나의 장례비용 등을 지원하기 위해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에 이 소식을 알렸다. 25일 현재까지 에릭슨 가족을 위해 모금된 돈은 11만1500달러(약 1억5000만원)가 넘는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