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개~시원, 사람 거 없나?"…폭염몸살 日 반려견 '선풍기 옷' 화제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2-08-04 14:32 송고 | 2022-08-04 15:05 최종수정
스위트마미 인스타그램. © 뉴스1

최근 연일 폭염에 시달리고 있는 일본에서 반려동물을 위한 이색 아이디어 상품이 화제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은 일본의 한 의류업체가 더위에 고생하는 반려견을 위해 수의사들과 협력해 만든 '선풍기 옷'을 소개했다.

이 상품은 망사 재질의 옷에 80g 무게의 배터리로 작동되는 미니 선풍기가 달려있다. 가격은 9900엔(약 9만7000원)으로 알려졌다.

이 옷을 개발한 스위트마미의 대표 우자와 레이는 자신의 반려견 치와와가 폭염 속 산책에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고 이 옷을 만들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일본 도쿄는 지난 6월 말 장마가 끝난 뒤 9일간 최고 35도의 폭염을 기록한 바 있다.

실제로 이 상품을 사용해 본 한 누리꾼은 SNS에 강아지 산책 인증 영상과 함께 "메시 소재의 시원한 옷에 미니 선풍기가 달려있어서 이제는 폭염도 이겨낼 수 있다"는 후기를 남겼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용 후기. © 뉴스1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